경기도교육청, 스마트IT 제대로 써라

김태성

발행일 2012-07-02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김태성 / 사회부
경기도교육청이 추진중인 '스마트 IT 구축 사업'을 두고 요즘 말들이 많다. 400만명에 달하는 경기교육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인데다 민간 사업자들이 수백억원의 돈보따리를 싸들고 수주 경쟁을 한 사업의 특수성 때문에 사실 여부를 떠나 은밀한 뒷이야기들이 교육청 내에서 떠돌고 있다.

게다가 최근 감사원으로부터 특혜 의혹을 주 내용으로 감사까지 받고 있어 심각성까지 더해진 모양새다. 이 사업은 날로 더해가는 정보화 시대에 일선 교육현장에서도 첨단 시스템을 통한 소통이 필요하다는 데 착안해 진행됐다.

일명 UC(통합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구축, 400만명에 달하는 교육가족에 대한 문자메시지 전송과 화성교육, 업무회의 등을 가능케 한다는 게 주내용이다.

페이스북 인터뷰와 번개, SNS 등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교육행정에 옮겨 온 김상곤 교육감으로서도 이 같은 사업에 솔깃했을 것이고, 교육감 정책사업도 됐다. 국내 유수의 통신사업자들이 수백억원을 투자하겠다며 달려든 상태여서 도교육청도 마다할 이유가 없었을 게다.

하지만 문제는 항상 경쟁의 후유증이다. 통신업체들이 지난해 입찰 당시 도교육청의 예산이 전무한 업체 자체 투자 사업임에도 군침을 흘렸던 이유는 시설 투자에 이은 분명한 투자 회수 때문이다. 일반전화, 휴대전화, 인터넷 등의 통합시스템 구축은 교육청에 투자한 특정 통신사에 유리할 수밖에 없다. 이에 기존 도교육청 회선을 장악했지만 입찰에서는 탈락한 업체들은 향후 관련 사업에서 적지 않은 피해를 감수해야 한다. 이 같은 부분이 '특혜 소문' 등으로 이어졌고, 이 때문에 김 교육감과 경기교육가족이 바라는 '유비쿼터스 교육'은 정차해 있다.

도교육청은 스마트 IT로 가기 위한 칼을 뽑았다. 정상적 사업진행만이 지금까지 진행과정의 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다. 칼을 제대로 써야 하는 이유도 이와 같다.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