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덕꾸러기 인천, 희망을 말하자

김명래

발행일 2012-07-12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김명래 / 인천본사 경제부
언젠가부터 인천이 천덕꾸러기 신세가 됐다.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을 말하던 자신감은 온데간데 없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달 '제1차 지방재정위기관리위원회'를 열어 인천이 위기 지자체에 편입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재정위기 단체가 되면 인천은 지방채 발행 등이 제한된다. 또 신규 투·융자사업을 뜻대로 할 수 없게 된다. 사실상 예산 편성·집행권한을 정부가 가져가겠다는 것이다.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인천과 '아시안게임 국비 지원 전투'를 벌이고 있다. 인천시는 '국비 지원이 없으면 아시안게임을 반납하겠다'고 했지만, 현재로서는 엄포로 끝날 가능성도 크다. 정부는 인천시의 요구에 말 그대로 꿈쩍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제3연륙교 문제로 인천시는 국토해양부와 갈등을 빚고 있다. 영종하늘도시, 청라국제도시 입주(예정)자들은 '제3연륙교 건설 약속을 지킬 것'을 얘기하지만 허공에 메아리로 되돌아올 뿐이다. 답답한 시민들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최근 사석에서 한 인천시 공무원에게 들은 얘기다. 시골에 계신 노모가 전화를 걸어 '인천이 망한다고 하는데 괜찮냐'고 물어온 적이 있다고 한다. 기자도 고교 동창을 만난 자리에서 비슷한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인천의 '대내외 신인도'가 가파르게 추락했다는 점을 짐작할 수 있다.

인천이 과거 무분별한 사업 추진으로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데 이의를 제기할 이들은 많지 않다. 하지만 지금처럼 잔뜩 쪼그리고 있을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무엇보다 인천은 '우량 자산'이 풍부하다. '재정위기'가 아니라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는 것이다. 송도는 바이오 단지로, 청라는 금융 클러스터로, 서부산업단지는 전기차 핵신부품 개발 단지로 부상하고 있다. 세계1위 공항과 항만을 보유한 인천의 지리적 이점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어려운 현실을 외면하자는 건 아니다. 하지만 '긍정적 시그널'이 사라진 건 큰 문제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희망을 만들어나갈 때다.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