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카르 랠리서 또 사망 사고… 올해만 세 명째

연합뉴스

입력 2013-01-12 14:41: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다카르 랠리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죽음의 경주'로 불리는 다카르 랠리에서 또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1일 경기 도중 모터사이클 부문에 출전한 토마 버진(프랑스)이 사고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버진은 이날 칠레와 아르헨티나 국경 부근 경주 도중 경찰 차량을 들이받았다. 

5일 개막한 이 대회는 페루와 칠레, 아르헨티나를 거쳐 다시 칠레 산티아고에 이르는 총 길이 8천400여㎞ 구간에서 진행된다. 

전날 페루와 칠레 국경 부근 지역에서 대회 지원 차량과 택시가 부딪쳐 택시에 타고 있던 2명이 사망했다. 
 
   
▲ 다카르 랠리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이 대회는 1979년 창설됐으며 지금까지 사고로 60여 명이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 

특히 테러 위협 탓에 대회가 취소된 2008년을 제외하고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해마다 사망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