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경인일보 신년특집]인터뷰/박형우 계양구청장

"구청장·공무원·주민 한뜻 소통"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3-01-21 제2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05810_286638_2124

'중지성성(衆志成城)'

'여러 사람이 뜻을 모으면 큰일을 해낼 수 있다'는 말이다. 박형우 계양구청장은 올해 계양구를 상징하는 사자성어로 이 단어를 꼽았다.

박 구청장은 "구의 어려운 재정여건으로 인해 해결해야 할 많은 일들이 있지만 구청장과 공무원, 주민들이 힘을 합쳐 일을 해내자는 의미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계양구는 올해 중요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 서운산업단지 조성, 교육국제화특구 지정을 통해 기존의 베드타운에서 벗어나 자족도시로서의 기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아라뱃길 인수, 굴포천 국가 하천 지정 문제, 계양터미널 부지 활용 등 협의과정을 거쳐 처리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박 구청장은 '소통'을 우선적으로 꼽고 있다. 최대한 많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최선의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이러한 이유로 박 구청장은 올해에도 많은 사람들을 만날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취임 초기에는 민원이 많아 해결하기 힘든 수준이었지만, 주민들의 목소리를 많이 들을수록 민원이 줄어드는 것을 경험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구민을 위한 정책을 펼쳐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주엽기자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