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항130주년과 인천의 해양정책·5]시민이 바라는 정책

"선박수리단지 거첨도 아닌 타지역으로"
주민 반발·빠른 유속 장애 "조성지 이전 검토해야"
송도신항 육성·운임 대중화·3대 항만책 수립원해

정운 기자

발행일 2013-02-1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거첨도에 조성을 추진중인 '선박수리단지'를 타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부산·광양항 위주인 정부의 투포트 정책을 3대 항만 정책으로 바꿔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허식 새누리당 인천시당 해양항만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인천시민이 바라는 해양정책'을 주제로 18일 발표를 진행하며, 인천시민이 바라는 해양정책을 크게 6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그는 ▲송도신항을 국가중추항만으로 육성 ▲수리조선단지와 해양경찰청 정비창 분소 신설 ▲8부두 TOC 계약만료 후 개방 ▲연안도서 선박운임 대중교통화 ▲해양인력 산출&관리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신설 등을 인천이 바라는 해양정책으로 꼽았다.

그는 현재 인천이 수리조선시설이 최하위이며, 300t 이상의 선박은 수리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허 위원장은 "현재 거첨도에 선박수리단지 조성이 추진되고 있지만, 인근 지역 주민들이 반발할 뿐 아니라 이 일대의 유속이 빨라 조선단지를 조성하기 힘든 측면이 있다"며 "인천을 위해서는 수리조선단지가 필요한 만큼, 이른 시일내에 거첨도가 아닌 타 지역 조성을 검토해 봐야 한다"고 제안했다.

허 위원장은 송도신항과 관련해 "기존의 투포트 정책에서 3대 항만 정책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부산항과 광양항은 중국 칭다오 이남지역 항만의 환적기지로, 인천은 칭다오 이북 북중국 항만 환적기지 또는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기능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인천에 1만TEU급 대형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오는 4월 끝나는 8부두 TOC 계약을 연장하면 안되며, 재개발이 시작되는 2015년 이전까지는 IPA가 직영하는 방식으로 물류기능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또한 "섬과 도서지역의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의 운임을 국비를 지원해서 대중교통화해야 한다"며 "이는 도서지역의 정주여건 개선과 도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안보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인천이 진정한 해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해양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인천지역 해양레저인구 상승에 대비하고, 서해5도 등 접경지역의 치안능력을 강화하기 위해서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의 신설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운기자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