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항130주년과 인천의 해양정책·9] 해양과학기술 선진화 방안

연구기관 합치고 규모 키워서
해양관련 기술 경쟁력 높여야

정운 기자

발행일 2013-04-0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해양과학기술원 권문상 소장
전문가 간담회서 주제 발표
연구개발비 늘려 인력 확보
대졸 미만 기능자도 키워야


해양 관련 연구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연구기관의 대형화·통합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5일 새누리당 인천시당 해양항만발전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개항 130주년과 인천의 해양정책'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권문상 해양정책연구소장은 '해양과학기술 선진화 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서 권 소장은 "우리나라의 해양과학 기술 수준은 미국을 100이라고 봤을 때 2010년 52에 불과하며, 오는 2015년에는 67까지 상승해 격차를 좁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며 "2010년 기준 미국과의 기술격차는 6년 이상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해양과학기술의 연구개발 단계는 '개념검증-모형설계-실용가능성 검토'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미국과 일본은 우리나라의 기술단계를 넘어서서 '실용가능성 검토-상업적 도입' 단계에 위치해 있다"고 덧붙였다.

권 소장은 "해양의 중요성은 앞으로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국가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에 유용한 해양과학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이를 실용화해 국가간 해양력 경쟁에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연구기관의 통합화와 대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우수인력 확보와 연구개발비의 규모를 늘리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광범위한 해양과학분야에서 소분류별 우수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정책이 시행될 필요가 있다"며 "또한 연구인력 뿐 아니라, 대졸 미만 우수 기능인력을 양성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고용확대와 더불어 해양 기술인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개발비와 관련해서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국내 해양 R&D투자예산은 연평균 21% 늘어나는 등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지만, 총 국가 R&D예산과 비교했을 때는 1.2%규모로 낮은 편이다"며 "미국과 일본의 해양 R&D투자예산은 각각 우리나라의 32배, 8배에 달한다"고 했다.

이어 "기초해양과학 능력을 증진시키고, 국가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해양과학기술의 수요는 늘어나고 있다"며 "이를 충당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비의 증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정운기자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