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김규선 연천군수가 전하는 '도민체전의 성과'

4만5천군민 '할 수 있다' 자신감 얻어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13-05-16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36414_315044_4134

"군민들이 도민체전 개최를 통해 자긍심을 갖게 됐습니다."

제59회 경기도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김규선(사진) 연천군수는 15일 연천군 공설운동장 귀빈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4만5천여명의 연천군민들이 도민체전을 통해 희망을 갖게 됐다"면서 "이제 연천군민은 모두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에 차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도민체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었던 점은 민·관·군이 서로 합심했기 때문"이라며 "서로 각자 맡은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도민체전을 준비하는 과정 중 가장 어려웠던 점에 대해 김 군수는 "스포츠 인프라 시설은 어느 정도 구축됐다고 생각했는데 숙박·음식점 등 민간 투자 부문에선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다행히 업체에서 지원을 해줘 무사히 치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연천군은 지난 2009년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에 이어 올해 경기도체육대회까지 소규모 도시 사상 처음으로 2개의 종합대회를 모두 개최한 도시가 됐다.

이에 대해 그는 "생활체육·엘리트 등 경기도 종합스포츠대회를 모두 치러 희망을 봤다"며 "앞으로는 스포츠 인프라 시설을 잘 이용할 수 있는 전국대회 및 국제대회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현재 축구장이 6개면이 조성됐고 남북협력기금도 마련됐다. 남북화해 무드 조성을 위해 한국전쟁 참전 국가들을 위한 국제축구대회 창설도 준비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군수는 "중앙 정부 및 도가 예산을 보조해준다면 현재 사이클팀 외에 육상과 테니스팀도 창단할 준비가 돼 있다"며 "연천군이 스포츠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창윤기자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