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항130주년과 인천의 해양정책·14]'8부두 개방' 항운노조 조건은?

정부차원서 조합원 고용보장

정운 기자

발행일 2013-06-04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항만발전특위 전문가 간담회
지역발전 항구정비사업 필요
내항기능 유지 친수화 추진


최근 내항 8부두의 개방을 둘러싸고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인천항운노동조합은 '항만인력공급체제의 개편을 위한 지원특별법'에 명시된 조합원의 고용보장을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1일 새누리당 인천시당 해양항만발전특별위원회(위원장·허식) 주최로 시당에서 열린 전문가초청 간담회에서 인천항운노동조합 최두영 부위원장은 '인천항 발전과 항운노조의 역할'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최 부위원장은 "인천항 내항 8부두도 지난해까지 200만t 이상의 화물을 처리하는 등 노후하거나 유휴 항만이라고는 볼 수 없다"며 "내항은 특히 정온수역으로 타 항보다 안정성이 좋을 뿐 아니라, 기상악화시 피항시설로도 활용하고 있는 항만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항운노조는 내항을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줘야 된다는 대원칙에 찬성하지만, 민간자본이 유입돼 주거와 상업시설이 유치된다면, 8부두 인근 다른 항만도 항만으로서의 제 기능을 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윤진숙 해양수산부 장관이 8부두의 개방 일정을 발표한 것과 관련, 항운노조는 '인천항 재개발 전제조건'이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부위원장은 ▲항만인력공급체제의 개편을 위한 지원특별법에 명시된 조합원의 고용, 정년, 임금수준 등 고용보장을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수립 ▲항만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위한 운영사의 영업권 보장 ▲1·8부두를 제외한 나머지 부두의 내항기능 유지를 위한 친수공원화 추진 ▲재개발에 따른 인근지역 상권침해 우려에 대한 보완책 수립 등의 전제조건을 설명했다.

최 부위원장은 "그동안 부두 인근 주민들이 항만에서 나오는 분진 등으로 피해를 입은 것은 알고 있다"며 "하역사와 노조도 그동안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이미 재개발 일정이 발표된 만큼, 노조원의 고용보장 등이 이뤄진다면 해수부의 로드맵을 추진하는 데 적극 협조할 수 있다"고 했다.

최 부위원장은 지역 활성화를 위해서는 1·8부두의 재개발뿐 아니라, 북성포구와 만석부두 등의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내놨다.

그는 "지금은 8부두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오가고 있지만,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는 북성포구 등 작은 항구에 대한 정비사업 등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며 "이러한 사업들과 내항재개발 등의 사업이 연계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운기자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