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교육문화센터 부지 선정 논란

이명종

발행일 2013-07-04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이명종 / 지역사회부(안성)
안성이 시끄럽다.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 부지 선정에 대해 적정성 논란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시민들의 문화욕구 충족을 위해 522억여원의 막대한 사업비가 들어가는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을 2016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복합교육문화센터에는 대공연장과 소공연장, 야외공연장 등이 들어서게 된다. 주변에는 보훈복지회관과 장애인복지회관도 건립된다. 하지만 지금 안성에서는 최종적으로 확정된 현수동의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부지 선정이 적정한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에서는 시가 확정한 사업예정부지의 현수동 일원은 절대농지 지역이고 버스노선과 동선, 환경 등을 지적하며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부지로 적정치 않다고 말하고 있다. 전문가들도 이 곳이 상습침수지역이어서 센터 건립을 위해서는 성토와 기초공사 등을 위한 추가적인 예산 투입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매끄럽지 못한 부지선정과정도 논란거리다. 시는 지난 2012년 1월 건립추진위원회 회의결과 도기동 여성회관 옆 부지를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부지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시는 주거지역과 인접해 있어 시민들의 도보 접근이 용이하고 안성천 둔치공원이 주변에 있어 휴식공간 연계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건립추진위원회는 당시 시민여론조사 결과 1순위였던 옥산·아양동 택지개발지역 대신 여성회관 옆 부지를 선정, 일부 시민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그러나 시는 2012년 9월 건립부지를 현수동 일원으로 바꾼다. 그리고 접근성이 용이하고 용도변경이 용이한 지역이란 논리를 펼쳤다. 당시 이 과정속에서 입맛(?)에 맞는 일부 건립추진위원이 바뀌면서 현수동 일원으로 건립부지가 변경됐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그해 11월에는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시의회에서 집행부의 잦은 사업부지변경 등을 이유로 부결처리됐다. 하지만 시의회는 집행부의 각별한 설득작업 덕분인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를 승인해줬고 시는 현재 설계공모 및 기본 및 실시설계에 들어간 상태다.

이처럼 우여곡절끝에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 부지가 확정되고 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부지선정 논란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부지선정이 잘못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이런 소리에 귀 기울일 필요가 있다. 이를 어물쩍 넘기려 하지말고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잡자. 그것이 '시민이 행복한 맞춤도시 안성'으로 가는 길이다.

/이명종 지역사회부(안성)

이명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