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대회 조직위 "물류 수출입 통관·운송 준비 이상무"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3-07-09 제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F1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박준영)는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전남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되는 2013 F1 대회 성공적 개최를 위해 F1머쉰 및 중요 정비용품등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통관·운송할 계획이다.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 반입될 F1관련 장비는 F1머신을 포함해 각종 정보를 무선으로 받기 위한 텔레메트리 시스템 및 경기 모니터링을 위한 방송장비 등 막대한 장비들로 항공, 해상편을 통해 수송 된다.

□특히 22대의 F1머신 및 중요 정비용품은 싱가폴 그랑프리가 종료된 직후 부품 형태로 분해되어 전세기 6대(B747-400F)로 인천공항을 통해 긴급 수입될 예정인데 그 무게만도 1천여 톤에 달한다.

□B747-400F 화물 전세기를 이용해 수송하게 될 F1대회 관련 물품들은 F1머신, 부품, 중계장비, 차량 연료와 같은 고가의 민감한 물품들로써 화물 접수부터 보관, 운송, 탑재까지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노하우가 필요하다. 이를 수행할 수 있는 물류 대행사를 선정하기 위해 2013 코리아 그랑프리 물류 대행 용역을 발주하였으며 8월초까지 물류대행사를 선정·계약을 완료할 계획이다.

□F1대회조직위는 물류의 신속한 통관을 위해 인천공항세관, 광주세관, 목포세관, 부산세관 등 유관기관과 협의하여 F1대회 물품들이 적기에 통관될 수 있도록 24시간 신속 통관체제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F1조직위는 "경주장 내 24시간 패독서비스센터를 운영, 현장에서 취급주의를 요하는 물품과 온도 제어가 필요한 물품을 비롯한 긴급 물품 통관 및 반입장비에 대한 물류보호와 시설경비를 위한 전문 경비요원을 경주장 요소에 우선 배치해 장비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레드불, 맥라렌, 페라리, 메르세데스 등 총 11개 팀, 22명의 드라이버들이 참가한다. 각 팀당 경기를 위해 움직이는 인원만도 100여명에 달한다. /김종화기자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