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들에 농업은 장밋빛 꿈인가·4·끝]전문가들 육성방안

정부·지자체 지원협력
취약계층 일터 활용을

김민욱 기자

발행일 2013-09-0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66249_342894_2316
지금 나타나고 있는 국내 도시농업의 '붐'이 단순한 유행으로만 그치지 않으려면 할 일이 많다. 전문가들은 텃밭 경작 행위에만 머물지 않으려면 정부와 자치단체의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한다.

또 도시농업이 이웃간의 벽을 허무는 공간에서 한 발 나아가 노인·장애인 등 취업이 어려운 계층을 위한 일자리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부지런을 떨어야 하는 이유다.

■ 안철환 도시농업시민협의회 상임대표

= 안 상임대표는 정부가 나서 장기미집행 공원부지(10년 이상 방치된 공원용 빈땅)를 사들여 도심 텃밭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도시공원에 대한 법률이 다듬어져 곧 공원내 텃밭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농사지을 땅 확보가 문제인데 장기미집행 공원 부지를 활용하면 문제가 해결된다.

그러나 전국의 미집행 공원부지를 사들이는데 150조원은 족히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정부 지원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도시에서 농사지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일도 중요하다"며 "지금은 프로 농부들을 대상으로한 기술과 자재만이 있다"고 덧붙였다.

■ 최영 경기복지시민연대 정책위원장

= 최 정책위원장은 도시농업이 장애인·노인을 위한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최 위원장은 "도심지역에서 놀리는 땅, 관공서 옥상 등의 공간을 텃밭으로 잘 활용하면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친환경 농법으로 채소·과일 등 농산물과 장류 등 가공품을 생산해내는 장애인근로작업장이 실제 운영중인데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최우규(민·안양1) 경기도의원

= 최 도의원은 "요즘 아파트 발코니와 동사무소 옥상, 빈 땅 가릴 것 없이 녹색 채소들이 자라고 있으나 도심지에서 안정적으로 재배가 가능한 작물에는 한계가 있어 이 분야의 연구가 활성화돼야 한다"며 "하지만 도시농업이 농업을 전업으로 하는 농민들의 영역을 침범하는 것은 아닌지 고민해봐야 한다.

지금은 수확량이 소소하다 해도 도시농업이 활성화될수록 무시하지 못할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양근서(민·안산6) 경기도의원

= 양 의원은 도시농업 박람회 개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일부 자치단체에서 정원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는데 인공적인 관상용 정원을 꾸미기 위해 예산을 쏟아붓는 토건사업과 다름없다"며 "반면, 도시농업은 훨씬 적은 비용으로 도시·산업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대안이다.

이런 긍정효과때문에 도시농업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도가 내년부터 도시농업 박람회를 추진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5일 대구에서 '제2회 대한민국도시농업박람회'가 개막해 주거공간에서의 도시농업 적용 사례와 주택 옥상농장, 도시농업 신기술 등이 선보였다.

/김민욱기자

김민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