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안전할 권리가 있다

김태성

발행일 2013-11-2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김태성 사회부
아침 신문을 보면, 전날 우리 지역에서 발생한 각종 사건·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다. 언론에 보도되는 사건·사고는 극히 일부다. 사건 취재기자들이 현장에서 접하는 우리 사회는 위험에 물들어있는 그야말로 '무방비 도시'다.

경인일보가 최근 보도한 무방비도시 시리즈는 범죄 위험에 노출돼 있는 우리 사회의 이면을 그대로 드러냈다.

특히 경기도 최초로 각 지역별 강력범죄 및 4대악 범죄 발생 현황 및 경찰의 대처 능력을 분석한 '경기도 안전지도'는 지역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켰다. 또 도시의 안전을 가늠할 수 있는 방범시설의 지역별 편차와 치안 정책의 문제점, 유기적이지 못한 지자체와의 협력 등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경기도 치안은 위험하고 또한 불균형적이다. 지역별 범죄 발생 편차가 심하고, 이는 소위 '우범지대', '범죄도시'라는 불명예스런 호칭을 부여했다.

치안이 불안한 곳은 분명 이유가 있었다. 경찰력, 각종 방범기능·예방 및 선제적 대처에서도 상대적으로 열악했기 때문이다.

범죄와 각종 사고 발생은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야기한다. 국민을 보호해야 할 정부는 범죄에 강력 대처하고 예방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

경인일보는 무방비 도시시리즈를 통해 치안 강화를 위한 우수 사례와 전문가 제언을 곁들였다. '안전한 도시만들기'는 운에 맡겨야하는 상황적 문제가 아닌, 이와 관련된 지자체, 지역사회와 함께 지역내 안전 문제를 함께 고민할 때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다는 해답을 도출했다. 아울러 우범자 관리 강화, 시설 예산 투입도 필수적이다.

이미 그 노력은 시작됐다. 경기도는 도내 전 시·군의 안전도시 국제인증을 추진하고 나섰고, 경기지방경찰청도 현장인력 강화, 외사인력 확충은 물론 각 기관과 안전을 위한 협약 체결도 진행했다.

'안전'이란 의미는 '행복'과도 직결된다. 범죄와 각종 위험에서부터 안전할 국민이 권리를 찾기 위해 우리 사회가 머리를 맞대야 할 때다.

/김태성 사회부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