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F1 한국대회 무산…일정서 탈락

세계모터스포츠평의회 '19개 대회 확정'…한국·미국·멕시코 제외
F1조직위 "2015년 복귀 계획"…'무산' 후유증 적지 않을 듯

연합뉴스

발행일 2013-12-05 제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회 개최 여부로 논란이 적지 않았던 내년 포뮬러원(F1) 코리아그랑프리가 결국 무산됐다.

한해 건너뛰고 2015년 다시 개최하겠다는 것이 전남도의 입장이지만 존폐의 갈림길에 선데다 후유증 또한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국제자동차연맹(FIA) 산하 세계모터스포츠평의회(WMSC)는 전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회의에서 2014년 F1 캘린더(일정)에서 코리아그랑프리(GP)를 제외했다.

초안에 포함됐던 한국과 미국, 멕시코 3개국이 빠졌으며 3월 16일 호주GP를 시작으로 11월 23일 아부다비GP까지 19개 대회가 치러진다.

대회가 무산됨에 따라 전남도의회에서 의결을 보류했던 내년 대회 개최권료 예산안 70억원은 삭감이 불가피하게 됐다.

대회 탈락은 전남도 산하 F1조직위의 개최권료 추가 인하 요구에 대해 대회 운영사인 포뮬러원매니지먼트(FOM) 측의 거부가 직접적인 이유로 보인다.

F1조직위는 만성적자 등 재정난을 이유로 지난해에 4천370만 달러였던 개최권료 를 올해는 그 40% 수준인 2천700만 달러로 깎은 데 이어 내년에는 2천만 달러로 낮춰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F1조직위는 대회를 치르지 않을 수도 있다는 배수진을 쳤다.

결국 내년 대회가 무산됨에 따라 전남도는 당장 4월 대회 개최에 따른 고민은 줄였지만 재(再)개최에 대한 부담 등 후유증 또한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내년 FOM과 재협상을 통해 1년이나 1년 반을 쉰 뒤 2015년 4월이나 10월 개최한다는 복안이다.

그러나 FOM 측으로서는 그동안 수차례 인하로 인한 다른 개최국과의 형평성 등 부담이 큰데다 한국대회가 별반 도움이 안 된다는 판단이 적지 않음에 따라 협상에 제대로 응할지는 미지수다.

내년 새로 선출될 단체장의 의중도 재개최 여부의 최대 변수다. 현재 유력후보들의 직간접 입장은 개최에 다소 부정적 기류가 강하다.

여기에 40여명에 달하는 조직위 인력 재배치 등은 당장 해결해야 할 과제다.

이는 적체된 인사 숨통에 큰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전남도가 7년 개최(2010∼2016년) 계약 조건 중 잔여대회를 모두 포기할 경우에도 배상에 따른 국제소송, 국제적인 신인도 추락, 경주장 사후활용 방안 등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특히 지속적인 대회 개최 여부 등 존폐 논란이 점화할 가능성이 큰데다 FOM과의 불평등한 계약 시비, 박준영 지사의 지도력과 협상력 부재 등이 수면으로 오를 전망이어서 한바탕 홍역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 관계자는 "준비기간이 5개월도 채 남지 않은 4월 대회 개최가 물리적으로도 힘든 만큼 대회 무산은 어느 정도 예상한 부분"이라며 "2015년 대회 복귀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0년 첫 대회를 치른 F1대회는 '초대형 국제 스포츠의 성공 개최'라는 이면에 4년 누적적자가 1천910억원에 달하는 등 '어려운 살림을 축내는 주범'이라는 오명도 함께 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