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앞둔 김연아 "지난 두 대회보다 자신감 있어"

"이번 대회는 내게 마지막 축제, 홀가분한 마무리"

연합뉴스

발행일 2014-01-15 제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밝게 웃는 김연아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2연패에 도전하는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지난 두 번의 대회보다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상태"라며 현재 컨디션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연아는 15일 서울 공릉동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소치올림픽 빙상 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대회도 2차례나 출전했고, 프로그램에 익숙해질 때가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연아는 갑작스러운 오른발 부상 탓에 외국 경쟁자들보다 시즌을 늦게 시작했으나 빠르게 컨디션을 끌어올리며 2연패 전망을 밝히고 있다.

지난해 12월 시즌 첫 무대인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에서 204.49점으로 우승하며 힘차게 새 시즌을 시작했다.

이어 이달 초 경기도 고양시에서 열린 종합선수권대회에 '최종 리허설'을 겸해 출전, 무려 227.86점을 받아 한껏 자신감을 끌어올렸다.

국내 대회이다 보니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서 공인하는 기록은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크로아티아 대회 때보다 기술의 완성도가 높아진 모습을 보였다.

김연아는 "연습에서도 실수 없이 프로그램을 여러 번 소화해 자신감은 있다"면서 "언제나 잘할 수는 없지만 연습에서는 충분히 자신감을 가질 만큼 준비가 됐다"고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난도 높은 프로그램이라는 말을 많이 듣는 프리스케이팅 '아디오스 노니노'에 대해서도 "처음에는 '내가 왜 이 프로그램을 선택했을까' 후회도 했지만 이제는 익숙해졌다"며 웃었다.

그는 훈련 일정에 대해서도 "그동안 훈련해온 것과 똑같이 훈련할 계획"이라며 "지난 대회에서 찾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정말 프로그램을 완벽하게 소화하도록 완성도를 높일 것"이라고 했다.

김연아는 "많은 분들이 금메달과 2연패를 이야기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전혀 그것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있다"면서 "그에 따른 것이라면 어떤 결과이든 후회 없이, 만족스럽게 마무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질문에 답하는 김연아

김연아가 이렇게 '홀가분한 태도'를 강조하는 것은 이번 대회가 선수로서 치르는 마지막 실전이기 때문이다.

김연아는 "이 경기만 끝나고 나면 선수 생활이 마무리된다는 생각이 든다는 것이 4년 전 밴쿠버올림픽 때와 다른 점일 것 같다"면서 "그만큼 부담 없이 편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 생활을 하다 보면 모든 일상이 운동 위주로 돌아가 식단 등 제약이 많고 신경 쓸 거리가 많다"면서 "선수 생활을 마치고 나면 다음 경기와 다음 훈련을 걱정하지 않고 가벼운 마음으로 생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이 시원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마지막 무대를 한 마디로 표현해 달라는 질문에 김연아는 매우 난감해하며 "마지막 축제, 홀가분한 마무리" 등의 표현을 어렵게 꺼냈다.

대회 후반부에 경기에 출전하는 김연아는 선수단 본단보다 늦게 소치로 떠날 예정이다.

김연아는 "아직 출국 일정을 정하지는 않았다"면서 "다른 대회들도 대부분 해외에서 치른 만큼 시차에 적응하고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것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계획을 밝혔다.

그는 "언제나 '클린 연기'를 하고 싶다는 마음은 있다"면서 "실수를 아예 안 할 수는 없지만, 너무 많이 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마지막 각오를 다졌다.

밝게 웃는 김연아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 중에 주목하는 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경쟁자들 대신에 함께 태극마크를 달고 나서는 후배 김해진(과천고), 박소연(신목고)을 꼽았다.

김연아가 살뜰히 챙기는 두 후배는 입을 모아 "연아 언니와 함께 출전해서 대단히 영광"이라며 "열심히 준비한 만큼 할 수 있는 연기를 마음껏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김연아가 은퇴하고 나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를 이끌어야 할 주인공들이다.

어쩔 수 없이 부담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박소연은 "연아 언니가 은퇴하면 출전권은 우리가 어떻게 따야 할지 생각해본 적이 있다"면서 "열심히 해야 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해진도 "언니가 은퇴하면 어쩌나 싶다"면서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거두도록 노력할 테니, 이후에도 피겨에 관심을 많이 가져달라"고 당부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