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피겨 고위 관계자, 김연아 판정 언급 "심판진 구성 소트니코바에 유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4-02-22 14:45: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김연아 판정. 피겨여왕 김연아가 21일 저녁 (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올림픽파크 메달프라자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바라보고 있다. /소치=연합뉴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국제 피겨계 고위관계자가 김연아 판정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2일 미국 USA투데이는 익명을 요구한 피겨계 고위관계자가 "여자 피겨 싱글 심판진 구성이 소트니코바에게 유리하게 돼 있었다. 이것이 러시아의 힘" 이라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고위관계자는 "테크니컬 패널의 총괄자가 러시아인이라는 것이 그림을 완성한다"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판정 제도에서는 무기명으로 채점을 하고 최고점과 최저점은 제외하기 때문에 편항된 판정을 가려내기가 어렵다.

한편 올림픽 심판 중 한명은 "소트니코바가 그 점수를 받을 만한 연기를 펼치지 못했다"며 "러시아 관중이 점수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연아는 소트니코바에 비해 모든 면에서 훨씬 뛰어났다"며 "김연아와 코스트너가 소트니코바보다 낫다"고 덧붙였다.

김연아 판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연아 판정, 희대의 사기극" "김연아 판정, 푸틴아 돈 얼마썼니" "김연아 판정, 왜 하필 김연아가 희생양이야 빙상연맹 뭐하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