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빙상연맹, 소치 올림픽 김연아 판정 논란 관련 ISU에 확인 요청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4-02-22 14:45: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12097_390686_4345
▲ 김연아 판정 대한빙상연맹 ISU . 피겨여왕 김연아가 21일 저녁 (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올림픽파크 메달프라자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시상식을 마친 뒤 러시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운데), 이탈리아 카롤리나 코스트너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소치=연합뉴스

대한빙상연맹이 김연아 판정 논란 관련 대응에 나섰다.

한국 선수단은 22일(한국시간) "대한빙상연맹에서 21일 국제빙상연맹(ISU) 회장에게 피겨 여자 싱글 경기가 ISU의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정당하게 치러졌는지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대한빙상연맹의 요청에 친콴타 ISU 회장도 "확인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연아는 지난 21일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완벽한 클린 연기를 선보였으나 은메달에 그쳐 편파판정 논란이 거세게 불거졌다.

현재 ISU는 "여자 피겨스케이팅 경기에 대한 어떤 공식 항의도 받지 못했다. 판정은 매우 공정하고 엄격하게 이뤄졌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한 상태다.

김연아 판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연아 판정, 이제서야 나서면 머해" "김연아 판정, 그래 머라도 좀 해라" "김연아 판정, 요청을 하지말고 항의를 하라구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