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여행과 DMZ

허훈

발행일 2014-02-24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12310_390953_1013
▲ 허훈 대진대 행정학 교수
이집트가 출애굽의 역사와
피라미드라는
세계적 관광자원 이라면
경기도는 세계인의 평화에 대한
열망이 있는 접경지역과
철책선의 생생한 역사를 가졌다


이집트에 성지순례를 나선 이들이 휴양도시인 샤름 엘 셰이크(Sharm El Sheikh) 인근 접경에서 폭탄테러로 목숨을 잃었다. 한평생 종교를 믿어 온 이들이 목숨을 걸고 가고 싶은 곳을 갔다가 일어난 가슴 아픈 사건이다. 삼가 애도를 표한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관광과 경제 그리고 정치간의 관계를 이해하지 않고서는 그 의미를 풀어낼 수가 없다. 이집트로서는 쟈스민 혁명 후 정권을 잡은 무르시 대통령이 지난해 7월 1일 축출되고 난후 국가경제가 휘청거리고 있었다. 새로 대통령대행이 된 아들리 만수로의 치하에서 관광은 국가경제의 버팀목이 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현재도 이집트 GNP의 11%를 차지하는 상황이고, 세계관광기구(WTO)는 앞으로 10년동안 이집트의 관광이 한해 평균 6%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번에 테러를 일으킨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인 '알마크디스'는 이점을 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바 관광객을 몰아내는 것이 현 정권과의 경제전쟁이라고 선포한 것이다.

어떻게 관광이 표적이 되고, 관광객이 권력 찬탈의 수단이 되는 것일까? 역설적으로 이만큼이나 관광이 국가경제나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괄목할 만큼 중요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WTO에 의하면 오늘날 관광이 세계 최대의 성장산업이라고 말한다. 관광비즈니스가 여행, 숙박, 운송, 이벤트, 음식, 레저, 특산물, 교육, 문화, 출판, 패션 등 그야말로 폭넓은 범위에 관련되어 있다는 것을 알면 그리 놀라운 이야기가 아니다. 이와 같은 점 때문에 관광은 대표적인 인적 서비스 산업이고 일자리 창출 효과가 다른 산업보다 크다. 매출액이 10억원 늘 때 생기는 일자리 수를 비교해 보면, 정보기술(IT)이 15명, 일반제조업이 9.8명인 데 비해 관광산업은 20명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최근 각광받는 신관광의 경우는 식품관련, 문화관련산업, IT접목관광, 건강의료 등의 인력이 늘어나는 등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고, 부가가치 또한 더 높다.

세계여행산업회의(WTTC)의 2012년 보고에 의하면 관광관련 실적은 관광산업이 실로 거대한 비즈니스라는 것을 말해준다. 세계관광산업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1%이고(6조3천461억달러, 2011년 환율로 약 6천980조7천100억원), 세계 고용자 전체에서 관광산업의 고용이 8.6%(2억5천494만명)나 된다고 한다(2011년 기준). 국가부도위기를 겪는 그리스도 GNP의 15%나 차지하는 관광산업이 돌파구이다. 역설적이게도 이슬람국가들의 정정불안 때문에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에서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2%로 전세계 평균(9.1%)에 한참 못 미친다. 관광부문의 고용도 한국은 5.6%로 세계 평균(8.6%)보다 낮다(WTTC). 또한 세계경제포럼(WEF)의 평가로는 한국의 관광경쟁력은 같은 해 133개국 중 25위에 그치고 있다. 경기도로 들어오면 더 한심해진다. 관광산업 통계가 없기 때문에 2010년 기준으로 경기도통계를 분석해보면 관광산업으로 볼 수 있는 식음료서비스업+예술·스포츠여가 관련서비스업 등의 합산액이 7조9천521억원으로 경기도 전체 GRDP의 3.8%에 불과하다.

거꾸로 생각해보면 이제까지 관광의 비중이 적었기 때문에 향후 노력하기에 따라서는 기회가 있다. 이집트 성지순례에 뒤지지 않을 법하고, 세계인에 발신할 수 있는 경기도 관광의 매력은 무얼까? 단연코 DMZ 평화순례이다. 이집트가 출애굽의 역사와 피라미드라는 세계적인 관광자원을 가졌다면, 경기도는 세계인의 평화에 대한 열망을 담을 수 있는 접경지역과 철책선의 역사를 가졌다. 그것도 죽은 자원이 아니라, 생생하게 긴장이 살아 있는 만들어지는 역사이다. 세계인이 한국에서 보고 싶은 1위가 DMZ라는 사실이 놀랍지 않은 이유이다. 현 정부가 DMZ세계평화공원을 만든다고 하니 반가운 일이나 앞이 안보일 정도로 지지부진하다. 중앙정부가 대북정책 때문에 주춤할 때 경기도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어야 한다.

/허훈 대진대 행정학 교수

허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