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법적대응, 열애설 보도 후 사실과 다른 추측성 보도 이어져 '경고'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4-03-10 10:14: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16847_395500_1434
▲ 김연아 법적대응.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과의 교제 사실이 밝혀진 '피겨 여왕' 김연아(24) 측에서 허위보도나 지나친 사생활 침해를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은 김연아와 김원중. /연합뉴스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과의 교제 사실이 밝혀진 '피겨 여왕' 김연아(24) 측에서 허위보도나 지나친 사생활 침해를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 매체에서 교제 기사와 사진을 공개한 이후 사실과 다른 내용이나 추측성 보도가 각종 언론사를 통해 이어지고 있으며, 당사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사생활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수준의 사진·기사가 지속적으로 게재되고 있다"면서 "신속히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올댓스포츠는 추측성 기사 외에 인터넷 댓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블로그 등에도 허위사실을 담은 글이 올라오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댓스포츠는 "김연아의 사생활을 담은 사진을 영상으로까지 제작한 것은 명백한 사생활 침해"라며 "선수가 공인이라며 사생활을 동의 없이 공개하는 것은 위법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 매체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댓글 등에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연아는 6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30·상무)과 함께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열애설을 보도했다. 이후 이와 관련된 각종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올댓스포츠는 두 사람의 교제에 대해 더는 확대 해석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확산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