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인천 가좌동 '한우 종가집'

최상급 한우
가격은 빼고
맛은 더했다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4-03-21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37080_399529_5833
1++급 꽃등심 1인분에 2만1천원 '저렴'
참숯불로 구워 씹었을때 달달한 육즙 '황홀'
한약재 듬뿍 우려낸 차돌된장·내장탕 보약

'한우 꽃등심에 소주 한잔?'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샐러리맨의 경우 한우 등심 안주라면 가격면에서 부담스러운 메뉴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근래들어 잘 나가는 한우를 먹기 위해 강원도 횡성이나 충남 홍성 등 먼 곳을 마다않고 찾아가는 식도락가들도 많은 상황이다.

인천 가좌동 엠파크타워 1층에 자리한 '한우 종가집'은 주머니가 가벼운 샐러리맨과 맛있는 한우를 찾아 전국을 도는 식도락가 등 두 부류를 모두 충족시키는 식당이다.

837080_399530_5833
'한우 종가집' 박순애 대표는 2년 전 "최대한 좋은 고기를 값 싸게 손님상에 내놓겠다"는 생각으로 식당을 열었다.

정육식당인 '한우 종가집'은 투플러스(1++)급 한우만을 취급한다. 정육점의 진열대에는 그날 그날 판매하는 고기의 등급 판정 확인서를 비치해두고 있다.

가격은 1인분(150g)에 한우꽃등심 2만1천원, 한우갈빗살 2만2천500원, 한우특수부위(살치살·토시살·제비추리 등) 2만4천원으로 저렴하다.

식당 내 정육점에서 고기를 구입한 다음 상차림 비용인 1인당 3천원(어린이 1천원)을 내고 먹는 구조다. 4명이 먹을 수 있는 한우 모듬은 9만원이다.

837080_399531_5833
박 대표는 "여타 식당에서 돼지고기 삼겹살 먹을 비용에 약간만 더 보태면 '한우 종가집'에선 1++ 한우를 먹을 수 있다"고 말한다.

'한우 종가집'의 고기는 안양의 도축장에서 공급된다. 박 대표는 "당초 좋은 시설의 농장을 지정해서 고기를 공급 받을까를 고민했는데, 한 곳의 농장에서 일정하게 1++ 고기를 받기가 힘들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 곳에선 질 좋은 숯이 고기와 어우러진다. '한우 종가집'은 참숯 중에서 가장 좋은 숯을 사용한다. 숯불에 살짝 구워 한 입 씹었을 때 육즙에서 단맛이 느껴지는 이유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837080_399532_5833
밑반찬인 꽃게장과 계란찜, 채소 샐러드와 김치 등도 고기와 잘 어우러진다. 또한 한방왕갈비탕과 한우내장탕(이상 1만원), 한우차돌된장찌개(7천원) 등은 점심 때 간단하게 한 그릇 먹을 수 있는 메뉴들이다.

질 좋은 식재료를 추구하는 박 대표의 고집은 탕 한 그릇에서도 느낄 수 있다. 충남 금산이 고향인 박 대표는 금산에서 나는 인삼 등 한약재를 듬뿍 넣고 국물을 우려내며, 내장탕의 내장은 전날 잡은 고기에서 추출해낸 싱싱한 것이다.

합리적인 가격과 주인장의 최고 식재료에 대한 고집이 '한우 종가집'을 찾는 식객들을 두루 만족시키고 있다. (032)579-2900

/김영준기자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