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다 마오 쇼트 신기록, 日 언론 '김연아 넘었다' 호평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4-03-28 11:30: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4.jpg
▲ 아사다 마오 쇼트 신기록. 아사다 마오는 2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2.81점과 예술점수(PCS) 35.85점을 합해 78.66점을 얻어 1위에 올랐다. /AP=연합뉴스
일본 여자 피겨스케이팅 간판 아사다 마오(24)가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점으로 신기록을 경신하자 일본 언론이 호평을 쏟아냈다.

아사다 마오는 2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2.81점과 예술점수(PCS) 35.85점을 합해 78.66점을 얻어 1위에 올랐다.

이 점수는 '피겨여왕'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기록한 78.50점(TES 44.70점·PCS 33.80점)을 뛰어넘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점이다.

이날 아사다 마오는 쇼팽의 '녹턴'에 맞춰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기본점 8.50점)을 성공하면서 수행점수(GOE)를 1.86점이나 추가했다.

이어 트리플 플립(기본점 5.30점)을 무난하게 뛰어 GOE 0.80점을 보탠 그는 트리플 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7.59점·GOE 1.10점)도 실수 없이 소화했다.

스텝 시퀀스와 세 차례 스핀에서도 모두 최고 수준인 레벨 4를 받으며 잇달아 가산점을 챙겼다.

경기후 아사다 마오 쇼트 신기록 수립에 일본 언론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일본 스포츠 매체 산케이스포츠는 "은반의 히로인 아사다 마오는 연기를 마친 뒤 관객에게 기립 박수를 받았다. 무엇보다 트리플 악셀은 완벽했다. 이날 아사다 마오의 연기는 소치에서 충격을 털어내기에 충분했다"고 극찬했다.

또 다른 일본 매체 스포츠 호치는 "아사다 마오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 16위를 부진을 설욕하고 김연아가 가진 78.50점의 세계 신기록을 갈아치웠다"고 전했다.

닛칸스포츠 역시 "지금까지 세계 신기록은 김연아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세운 78.50점이었다"며 아사다 마오와 김연아를 비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