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아이스쇼 소감, '여러분 사랑합니다'…팬들 '연아야 고마워'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4-05-06 21:02: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연아.jpg
▲ 김연아 아이스쇼. '피겨 여왕' 김연아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에서 새로운 갈라프로그램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 음악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가 아이스쇼를 마지막으로 국내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건넸다. 

김연아 아이스쇼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는 6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특설 아이스링크에서 열렸다. 

'안녕, 고마워'를 뜻하는 스페인어인 '아디오스, 그라시아스'라는 주제로 진행된 김연아의 아이스쇼는 김연아와 관객 모두에게 남다른 의미를 가졌다. 

이날 김연아는 1부 마지막 순서로 2014 소치 올림픽의 쇼트프로그램이었던 '어릿광대를 보내주오'를 마치고서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2부에서는 각 공연에 앞서 출연자들이 김연아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가 상영됐다. 

'포스트 김연아' 박소연(신목고)은 "항상 좋은 멘토가 되어 준 연아 언니에게 고맙다"고 말했고, 남자 피겨 기대주 김진서(갑천고)는 "연아 누나처럼 성실한 스케이터가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구한말 의병장인 민긍호 선생의 고손자인 데니스 텐(카자흐스탄)은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의 전설"이라고 극찬했다. 

김연아는 모두의 응원에 화답이라도 하듯 2부 마지막 순서로 새 갈라프로그램 '공주는 잠 못 이루고' 선율에 맞춰 트리플 살코, 더블 악셀 점프 등 '무결점' 연기를 선보였다. 

김연아와 팬들은 '타임 투 세이 굿바이'와 커튼콜 공연인 '글래드 유 케임'을 통해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김연아는 "오늘이 정말 마지막"이라면서 "더 이상 국가대표는 아니지만 다른 활동으로 여러분께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 그동안 무척 감사했고, 여러분 모두 사랑합니다"라는 말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관객들은 '연아야 고마워'라는 문구가 새겨진 종이를 일제히 들어 보이며 화답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