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기자회견, 데이비드 윌슨 말에 눈물 펑펑… '울지 않으려 했는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4-05-06 21:05: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연아2.jpg
▲ 김연아 기자회견. '피겨 여왕' 김연아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 아이스쇼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아가 은퇴식 뒤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였다.

6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특설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 마지막 날 공연을 마친 김연아가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날 김연아는 공연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밝은 표정으로 "사흘 동안 은퇴 무대를 갖게 돼 즐거웠고 많이 와주셔서 즐겁게 놀다가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나 김연아는 2006년부터 함께한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 자신을 지도한 소감을 말하며 벅찬 감정을 드러내자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김연아1.jpg
▲ 김연아 기자회견. '피겨 여왕' 김연아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 아이스쇼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의 소감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윌슨은 "안무가로서 김연아를 지도한 것이 제 인생에서 가장 완벽한 최고의 순간이었다. 은퇴 무대를 보는 심정이 달콤쌉싸래하다"며 김연아를 바라봤다.

이후 김연아는 어렵사리 평정심을 찾은 듯 보였지만 후배들이 자신들 떠나 보내는 심정을 말할 때 다시금 눈물을 보였다.

김연아는 "울지 않으려 했는데 주변에서 우는 것을 보니 눈물이 난다"며 "길었던 선수생활을 돌아보니 눈물이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