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포토]마이애미 교민들, 가나전 4골 패배에도 '대~한민국'

김종화 기자

입력 2014-06-10 17:46: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66187_427097_4444
▲ 한국 가나전 교민 응원.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선라이프 스타디움을 찾은 한국 교민들은 0-4로 가나에게 패해 고개를 숙인 한국 축구대표팀을 끝까지 응원하고 격려했다. 마이애미/김종화기자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선라이프 스타디움을 찾은 한국 교민들은 0-4로 가나에게 패해 고개를 숙인 한국 축구대표팀에 박수를 보내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격려했다.

이날 선라이프 스타디움에는 총 4천539명이 관람객 중 4천여명이 붉은색 유니폼을 입은 한국 교민들이었다.

대표팀이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마이애미 교민들이 가장 많은 숫자를 차지했지만 탬파베이와 올랜도를 비롯해 조지아주의 애틀란타 등 수시간 거리에 떨어져 있는 교민들도 선라이프 스타디움을 찾아 대표팀을 응원했다.

마이애미를 비롯해 미국 서남부권 교민들이 선라이프 스타디움을 찾은 건 대표팀이 어떤 손님 보다도 더 반가운 손님이기 때문이다.

교민 숫자가 8천여명에 불과한 마이애미 지역에서 4천여명이 모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애미 한인회는 많은 교민들이 대표팀 응원에 나설 수 있도록 대한축구협회와 협의해 장당 40달러짜리 입장권 1천800장을 단체 할인 가격인 20달러에 구매해 판매했다.

특히 마이애미 한인회는 직장에서 업무를 마치고 바로 경기장을 찾는 교민들이 허기지지 않도록 컵라면과 떡, 음료수 등을 제공하는 한편, 대표팀을 상징하는 붉은색 티셔츠를 미리 준비하지 못한 교민들에게 티셔츠와 우비를 나눠줬다.

또 마이애미 한인회는 꽹과리를 준비해 경기장 안에서 응원을 이끌기도 했다.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