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홍명보호 수문장 정성룡… '가나전, 월드컵 가기전 값진 경험'

美 마지막 훈련 '굳은 얼굴'
'0-4 대패' 문제 분석 최선
"가족생각 배제하고 축구만"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4-06-12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66827_427726_4947
▲ 국가대표 골키퍼 정성룡. /연합뉴스
"조별리그를 위한 값진 경험이었다."

정성룡(수원 삼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위치한 세인트 토머스 대학에서 진행된 마지막 전지훈련을 마치고 가진 인터뷰에서 "전날 패배에 집착하기보다는 조별리그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성룡은 가나전 0-4 패배에 대해 "월드컵으로 가는 길목에서 값진 경험을 했다. 평가전일 뿐이다. 가나전에 대한 문제점을 분석해 조별리그 준비를 잘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기를 하다보면 가나와 같은 안좋은 장면이 나올 수 있다. 당시에는 전체적으로 쉽지 않은 경기였다"고 전했다.

정성룡은 이날 러닝과 스트레칭 훈련을 굳은 얼굴로 소화했다. 다른 선수들이 동료들과 대화를 나누며 훈련하는 모습과는 대비됐다.

그는 "지금은 월드컵만 생각하고 있다. 가족에 대한 생각도 배제한 상태다. 오직 축구만 하고 있다"는 말로 월드컵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정성룡은 "열심히 준비하겠다는 말밖에 없다. 조별리그에서 만날 팀과 선수들에 대해 철저히 분석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 마이애미/김종화기자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