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구자철, '러시아 분석 끝났다 모든 선수 승리 확신'

김종화 기자

입력 2014-06-17 11:55: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7.jpg
▲ 한국 러시아 구자철 인터뷰.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첫 경기인 러시아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한국시간) 축구대표팀의 주장 구자철이 판타나우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구이아바/김종화기자
"러시아에 대한 분석은 끝났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4 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맞붙게 될 러시아에 대한 준비가 끝났다.

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는 구자철은 17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나우에서 진행된 1차전 공식 인터뷰에서 자신감을 러시아전에 맞춰 100%로 끌어올렸다. 모든 선수들이 (승리에 대한) 확신이 있다"고 선수단 분위기를 전했다.

구자철은 "첫 경기 열리기 전까지 쉽지 않은 과정을 겪었다. 직접 뛰면서 느낀 것이 굉장히 많았다. 무엇을 어떻게 준비했는지 그라운드에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승리에 대한 강한 집념을 드러냈다.

이어 구자철은 "비디어 미팅을 통해 러시아의 세트피스와 선수들의 움직임에 대해 분석했다.장신에 대처하는 집중력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러시아전을 대비한 전력 수립이 마무리 됐음을 밝혔다.

구자철은 가나전 0-4 패배가 오히려 선수단을 하나의 팀으로 뭉칠 수 있게 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그는 "가나전 후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을 계기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각자의 생각을 공유하며 소통 할 수 있었던 것은 오히려 얻은 수확이다"다로 말했다.

이어 구자철은 "경기장에 오고 또 AD카드를 목에 걸는 일 등이 이미 경험해 봤던 일들이다.익숙해 지는 느낌이고 모르는 일이 아니고 경험했던 일들이기에 좋은 기분으로 경기장에 나설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구이아바/김종화기자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