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드푸르 퇴장 시킨 김신욱, '공격수로서 득점 못한 책임감 느껴'

김종화 기자

입력 2014-06-27 10:07: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jpg
▲ 벨기에 드푸르 퇴장 김신욱. 27일 오전(한국시간)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한국 대 벨기에 경기에서 김신욱이 오른쪽 발목을 고의로 밟은 스테번 드푸르에게 항의하고 있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공격수로서 득점 못한 책임감 느낀다."

조별리그 3차전에서 생애 첫 월드컵 출전에 성공한 김신욱(울산현대)은 27일 브라질 상파울루 아레네 데 상파울루에서 진행된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3차전을 0-1로 패한 뒤 가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 인터뷰에서 득점을 올리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신욱은 "팀이 하고자 하는 축구를 위해 최선을 다했고 선수들 모두가 최선을 다했다.개인적으로는 공격수로 득점을 못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신욱은 "감독님이 전방 압박과 많은 움직을 요구했다.직접 득점을 올리는 부분도 있지만 기회를 만들어 주는 플레이를 주문했다.이런 부분을 출전 시간 동안 해내려고 했다"고 전했다.

후반 벨기에 선수가 1명 퇴장 당한 상황에서의 작전에 대해서도 김신욱은 "하프타임때 감독님으로부터 사이드를 공략하자는 지시를 받았다. 그걸 찬스로 연결된 것도 있고, 좋은 흐름으로 된 것도 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한 부분은 아쉽다"고 설명했다.

김신욱은 "3경기 모두를 놓고 볼대 알제리전 패배가 가장 아쉽게 느껴진다"고 말한 후 "월드컵을 통해 성장 발판이 마련됐다.세계적인 선수들과 겨루며 많이 느꼈고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상파울루/김종화기자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