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룡, '김승규 벨기에전 잘했고 좋은 경험 됐을 것'

김종화 기자

입력 2014-06-27 10:43: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jpg
▲ 정성룡 김승규. 사진은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과 알제리의 경기가 열린 23일 오전(한국시간) 포르투알레그리의 베이라히우 주경기장에서 전반전 골키퍼 정성룡이 세번째 골을 허용한 후 허탈해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한국이 2대4로 완패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수문장 정성룡(수원삼성)이 16강 진출에 실패한 이번 2014 브라질월드컵을 마친 소감이다.

정성룡은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H조 조별리그를 마친 후 가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뭐라고 말을 꺼내야 할지 모를 정도로 먹먹하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함께하면서 원팀이라는 생각을 계속했다. 16강은 진출하지 못했지만 또 한 번 배우게 된 대회였다. 어린 선수들도 많은데 각자 소속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팬들에게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축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성룡은 마지막 경기가 된 3차전에서 출전하지 못하 것과 관련 "알제리전에서 대패했기 때문에 뒤에서 든든하게 지켜 주지 못한 것에 대해 미안함 마음이 크다"며 "알제리전을 통해서 저를 비롯해 선수들이 많이 느끼고 배웠다.앞으로도 축구를 할 시간이 많기 때문에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성룡은 "최선을 다해 준비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아쉽지만 끝나고도 김승규한테 정말 잘 했다고 좋은 경험이 될 거라고 얘기했다. 제일 미안한 이범영에게는 뛰지는 않았지만 좋은 경험이 될거라고 격려했다"고 귀띔했다. 

상파울루/김종화기자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