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홍명보 감독… '선수들 최선 다했지만… 내가 가장 부족했다'

어린선수들 큰 대회 경험 긍정적
거취문제엔 "알아서 판단할 것"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4-06-3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72919_434071_3856
▲ /상파울루=연합뉴스
"후회는 없다. 내가 가장 부족했다."

홍명보 축구 대표팀 감독이 조별리그 탈락으로 끝난 브라질 월드컵에 대해 "후회는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홍 감독은 지난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0-1로 져 1무2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는 경기 후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감독인 내가 가장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그 안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이번 대회의 아쉬운 점으로 "역시 알제리와의 경기에서 전반에 3골을 내주며 팀이 무너졌는데 그 부분이 가장 아쉽다"면서 "후반에 준비해 놓은 것이 있었지만 그것을 쓰기 전에 벌써 상황이 나빠졌다. 그래도 선수들은 우리가 준비한 전략적인 부분에서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 대해 그는 "개인적으로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고 이번 월드컵에서 후회를 남기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다. 실력이 부족했고 나 역시 부족했지만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긍정적인 것은 어린 선수들이 이런 큰 대회에서 경험을 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이 월드컵 결승까지 가려면 어떤 점을 보완해야 하는지에 대해 홍 감독은 "항상 우리 선수들은 꿈을 갖고 있다. 그러나 그 꿈을 실현하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나 역시도 마찬가지다. 전체적으로 우리가 월드컵에 도전하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었다"고 답했다.

홍 감독은 아시아 국가들의 부진 원인에 대해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최선을 다했지만 유럽과 남미의 벽이 높았다. 나름대로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거취 문제에 대해선 "지금 이 자리에서 말하기는 좀 그렇고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변을 미뤘다.

브라질 상파울루/김종화기자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