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인자 디마리아, 아르헨을 구하다

연장후반 13분 메시 도움에 결승골
벨기에 1986년이후 본선 최고 성적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14-07-03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74388_435417_4442
아르헨티나와 벨기에가 2014 브라질 월드컵 마지막 8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아르헨티나는 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연장 후반 13분 앙헬 디마리아(레알 마드리드)의 결승골에 힘입어 스위스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스위스는 아르헨티나와의 무승(2무5패) 징크스에서 또다시 벗어나지 못했다.

전반부터 양팀은 서로 위협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아르헨티나 골키퍼 세르히오 로메로(AS모나코)와 스위스 수문장 디에고 베날리오(볼프스부르크)의 선방에 각각 막혔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연장 후반 13분 결승골을 터트렸다. 메시는 하프라인 근처에서부터 단독 드리블을 치고 나가며 페널티 아크 부근까지 침투한 뒤 오른쪽으로 쇄도하던 디마리아에게 연결했고, 디마리아는 왼발로 차넣어 결승골을 뽑아냈다.

앞서 벌어진 16강전에선 벨기에가 연장 혈투 끝에 미국을 2-1로 물리쳤다. 벨기에는 4위에 오른 1986년 멕시코대회 이후 월드컵 본선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전·후반을 득점없이 비긴 벨기에는 연장전을 시작하면서 로멜루 루카쿠(에버턴)를 투입해 3분 만에 효과를 봤다. 루카쿠는 미국 맷 비즐러(캔자스시티)와의 몸싸움에서 공을 따내 패스했고, 공을 받은 케빈 더브라위너(볼프스부르크)는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벨기에는 연장 전반 종료 직전 더브라위너의 패스를 루카쿠가 왼발로 마무리하면서 승리로 장식했다.

/신창윤기자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