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협 '의리축구' 비난에도 홍명보 감독 유임(종합)

우리가 남이가?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14-07-04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74853_435827_4626
▲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대회의실에서 홍명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유임 결정을 발표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박주영 선수,홍명보 감독. /연합뉴스

월드컵 졸전 경질여론불구
사의표명 홍 감독 계속 설득
책임소재 질문에는 언급자제
日·이란 자진사퇴와 대조적

'누가 책임질 것인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졸전을 펼친 홍명보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경질 여론에도 불구하고 지휘봉을 잡는다.

그러나 한국 축구가 역대 최악의 성적을 거뒀음에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어 팬들의 실망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 허정무 부회장은 3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감독의 유임을 결정했다.

허 부회장은 "월드컵 부진이 홍 감독 개인의 사퇴로 결정되어서는 안 된다. 홍 감독을 계속 신뢰하고 지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홍 감독에 대한 유임 조치는 정몽규 회장과 부회장들이 모인 집행부 회의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허 부회장은 "홍 감독이 벨기에와의 본선 조별리그 3차전이 끝나자 사의 의사를 전해왔다. 그러나 우리는 사퇴가 능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면서 "이번 경험을 거울 삼아 아시안컵에서 대표팀을 잘 이끌어 달라고 홍 감독을 설득했다"고 덧붙였다.

홍 감독의 계약기간은 내년 1월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대회까지다. 홍명보호는 이번 월드컵에서 1무2패의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투지가 실종된 무기력한 경기력은 처참한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대표팀 책임소재에 대해 허 부회장은 미지근한 답변만 했다. 책임소재와 관련한 구체적 답변을 요구하는 질문에는 분석을 마친 뒤 따져보겠다는 취지의 말만 되풀이한 것이다.

허 부회장은 "이번 월드컵 준비부터 끝까지 과정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있다. 결과를 토대로 대책을 세우고 개선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과 마찬가지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일본과 이란은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했다. 이탈리아는 축구협회장이 자리에서 물러나는 등 한국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신창윤기자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