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클로제 16골, 브라질 호나우두 넘고 월드컵 최다골 신기록

신창윤 기자

입력 2014-07-09 09:20: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76404_437321_2034
▲ 독일 브라질 클로제 16골. 9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 브라질의 2014 브라질 월드컵 4강전에서 미로슬라프 클로제가 월드컵 통산 16번째 골을 터뜨렸다. /AP=연합뉴스
독일 축구 대표팀의 스트라이커 미로슬라프 클로제(36·라치오)가 월드컵 사상 최고의 골잡이가 됐다.

클로제는 9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14 브라질 월드컵 4강전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23분 독일의 결승골이자 월드컵 통산 16번째 골을 터뜨렸다.

독일은 이날 클로제의 결승골을 시작으로 6분간 3골을 더 폭발시켰고, 결국 브라질을 7-1로 대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전까지 클로제는 호나우두(브라질)와 역대 최다 득점 기록을 나란히 보유했었지만 이날 골로 최고의 골잡이로 우뚝섰다.

클로제는 전형적인 '대기만성'형의 선수다. 19살 때까지 목수 일을 병행하면서 독일 7부리그에 있는 아마추어 팀인 블라우바흐에서 뛰었다.
Untitled-4.jpg
▲ 독일 브라질 클로제 16골. 9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 브라질의 2014 브라질 월드컵 4강전에서 미로슬라프 클로제가 월드컵 통산 16번째 골을 터뜨렸다. /AP=연합뉴스

그러나 프로축구 선수 출신의 아버지를 둔 그의 재능은 뒤늦게 꽃을 피웠다. 1998년 5부 리그의 홈부르크로 이적했고 불과 1년뒤 3부 리그 카이저 슬라우테른 2군 소속으로 신분이 수직 상승했다.

2000년 1군으로 발탁돼 꿈에서만 그리던 분데스리가 무대를 밟은 클로제는 2시즌 동안 27골을 터뜨리며 단숨에 독일 정상급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그리고 월드컵 데뷔 무대였던 2002년 한·일 대회에서 헤딩으로만 5골을 기록하며 혜성처럼 등장했고, 자국에서 열린 2006년 대회에서도 5골을 터뜨려 득점왕에 올랐다. 4년 뒤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4골을 추가했다.

이번 대회에선 지난달 22일 가나와의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2-2 동점을 만드는 골을 뽑아내 호나우두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마침내 이날 브라질과의 준결승에서 새역사를 썼다.

또 클로제는 이날 개인 통산 23번째 월드컵 경기에 출전, 로타어 마테우스(독일·25경기)에 이어 역대 최다 출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창윤기자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