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네덜란드 꺾고 24년 만에 결승 진출… 로메로·마스체라노 맹활약

신창윤 기자

입력 2014-07-10 09:46: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76791_437698_4558
▲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로메로 마스체라노.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의 월드컵 준결승 아르헨티나-네덜란드 경기 승부차기에서, 아르헨티나의 막시 로드리게스(왼쪽)가 슛을 성공시킨 뒤 손을 벌리며 골키퍼 세르히오 로메로와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로드리게스의 슈팅을 끝으로 아르헨티나는 4-2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AP=연합뉴스
아르헨티나가 네덜란드를 승부차기 끝에 물리치고 24년 만에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아르헨티나는 1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앙스에서 열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네덜란드와 전·후반에 이어 연장전까지 득점없이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제압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오는 14일 오전 4시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독일과 대망의 월드컵 트로피를 놓고 결승전을 치른다. 반면 네덜란드는 13일 오전 5시 브라질리아 국립경기장에서 개최국 브라질과 3-4위전을 가진다.
876791_437699_4559
▲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로메로 마스체라노. 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의 월드컵 준결승 아르헨티나-네덜란드 경기의 승부차기에서, 4-2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한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모여 들어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르헨티나는 1978년 자국,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 이어 세 번째 우승의 기회를 잡았다. 또 준우승을 차지한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다시 결승 무대를 밟았다. 

아르헨티나는 4-3-3 포메이션(전술대형)을 들고 나왔다. 공격진에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중심으로 좌우에 에세키엘 라베스(파리 생제르맹), 곤살로 이과인(나폴리)이 나섰고, 중원에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바르셀로나), 루카스 비글리아(라치오), 엔소 페레스(벤피카)가 포진했다.

좌우 풀백은 마르코스 로호(스포르팅 리스본), 파블로 사발레타, 센터백은 마르틴 데미첼리스(이상 맨체스터시티), 에세키엘 가라이(벤피카)가 맡았다. 골키퍼는 이날 수훈갑 세르히오 로메로(모나코)가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선 네덜란드는 중앙 수비수 3명과 윙백 2명 등 수비수를 5명까지 포진하는 3-5-2 시스템을 꺼냈다. 로빈 판 페르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리언 로번(바이에른 뮌헨)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달레이 블린트(아약스), 디르크 카위트(페네르바체)는 좌우 윙백으로서 공수를 오갔다. 베슬레이 스네이더르(갈라타사라이), 헤오르히니오 베이날둠(에인트호번), 나이절 더용(AC밀란)이 중원에 포진했다.
876791_437700_4601
▲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로메로 마스체라노.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의 월드컵 4강전에서 아르헨티나의 에세키엘 가라이(왼쪽)와 네덜란드의 로빈 판 페르시(가운데)가 헤딩 경합을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수비진에는 스테판 더프레이(페예노르트), 론 플라르(애스턴 빌라), 브루누 마르팅스 인디(페예노르트)가 버텼고 골키퍼는 야스퍼르 실레선(아약스)이 맡았다.

전날 브라질의 선제골 후 참사 때문인 듯 두 국가는 상대 역습을 겁내며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갔다.

포문은 아르헨티나가 열었다. 아르헨티나는 메시가 전반 13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낮고 강하게 직접 슈팅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3분 코너킥을 뒤에서 침투한 가라이가 헤딩했으나 볼은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네덜란드는 후반 추가 시간 로번이 골지역에 침투해 골키퍼와 맞서는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아르헨티나 수비형 미드필더 마스체라노가 뒤에서 끈질기게 따라와 발을 뻗어 슈팅을 막아냈다.
876791_437701_4601
▲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로메로 마스체라노. 9일(현지시간) 브라질 디 상파울루 경기장의 월드컵 4강전에서 네덜란드의 디르크 카위트(오른쪽)가 아르헨티나의 에세키엘 가라이(가운데) 등과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AP=연합뉴스

양팀은 연장 전·후반까지 득점없이 비겼고 결국 승부차기에서 결정을 내야했다.

네덜란드의 선축에서 1번 키커 플라르의 슈팅은 로메로의 손에 막혔다. 아르헨티나는 에이스 메시를 1번으로 내보냈고 슈팅은 실수없이 골망에 꽂혔다.

네덜란드는 로번이 두 번째 슈팅에 성공했으나 아르헨티나도 가라이가 성공시켰다. 그러나 네덜란드의 세 번째 키커 스네이더르의 슈팅은 또 로메로의 손에 막혔고 아르헨티나는 아궤로의 슈팅 성공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876791_437702_4602
▲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로메로 마스체라노. 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의 월드컵 준결승 아르헨티나-네덜란드 경기의 승부차기에서 아르헨티나의 세르히오 로메로 골키퍼가 상대의 슈팅을 막아내고 있다. 로메로 골키퍼는 승부차기에서 두 차례 네덜란드의 슈팅을 막아내 4-2 승리의 수훈갑으로 우뚝 섰다. /AP=연합뉴스

네 번째 슈팅에서 네덜란드의 카위트, 아르헨티나의 로드리게스가 모두 슈팅을 골망에 꽂아 결국 아르헨티나의 4-2 승부차기 승리가 확정됐다. /신창윤기자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