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주도 'SK화학 조사특위' 구성되나

박승희 시의원, 결의안 발의
서구의회 특위와 중복 지적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4-08-0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의회 박승희(새누리당·서구4) 의원이 31일 'SK인천석유화학 주변 피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박 의원은 결의안에서 "SK인천석유화학이 진정성 있는 (주민과의) 대화조차 없이 공장 증설과 준공을 강행했다"며 "서구 주민들은 환경 피해 공포에 시달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또 "주민들의 안전권, 환경권, 재산권 등을 보장할 수 있는 조속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며 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결의안을 보면, 10명 이내의 의원들이 6개월(연장 가능)간 공장 증설 관련 인·허가 절차 적정성, 안전사고·환경피해 방지 대책 등을 조사하거나 마련하게 된다.

이 결의안은 8월 22일 개회하는 정례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하지만 서구의회가 이미 'SK인천석유화학 환경문제 대책 특별위원회'를 가동하고 있어, 특위 활동이 중복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목동훈기자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