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화성 반송동 '복마니네 술집'

삭힐수록 전라도 감칠맛
'삼합' 한점 잡숴보소~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4-08-08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86312_447068_1028
▲ 홍어삼합
김제 고향서 신선 식재료 공수
안삭힌 홍어도 취급 부담없어

막걸리·파전·김치전 안주 일품
"전라의 맛·인심 전도하고파"


'복마니네 술집'은 남도의 맛이 아닌 전라도의 맛과 인심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가게에 들어서면 일본식 선술집과 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지만 식단표에는 전라도를 대표하는 홍어 삼합이 인기 음식으로 자리하고 있다.

'복마니네 술집' 윤영아(43·여) 사장은 가게 한쪽 벽에 붙어 있는 다양한 음식 중에서도 가장 자신있는 음식으로 홍어 삼합을 꼽는다.

홍어 삼합은 삭힌 홍어와 삶은 돼지고기, 묵은 김치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낸 것을 말한다.

홍어는 광주광역시 송정동에서 공급받아 직접 삭혀서 손님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홍어를 못 먹는 사람들을 위해 삭힌 정도에 따라 삭히지 않은 것과 조금 삭힌 것, 많이 삭힌 것으로 구분해 판매하고 있다.

김치는 전북 김제시에 살고 있는 윤 사장의 어머니가 전라도에서 재배한 배추와 고춧가루, 전북 부안군 곰소항에서 나온 젓갈 등 전라도에서 나온 식재료를 이용해 담근 것만 사용한다.

부드럽게 삶은 돼지고기와 홍어, 그리고 김치를 곁들여 먹으면 삭힌 홍어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여기에다 홍어와 함께 나오는 수삼, 당귀를 비롯한 제철 약초와 채소를 이용해 만든 밑반찬들이 복마니네 술집을 찾은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서슴없이 전라도의 맛과 인심을 수도권 사람들에게 전해 주고 싶다고 말하는 윤 사장은 고향인 김제 전도사를 자처한다.

886312_447069_1028
▲ 모듬전
윤 사장은 삼합과 가장 잘 어울리는 술로, 김제평야에서 재배한 쌀로 빚은 '지평선 울금 먹걸리'와 '김제 황산 옛날 막걸리'를 권한다.

김제에서 빚은 막걸리 외에도 장수 막걸리, 가평 잣 막걸리, 꿀알밤 막걸리, 옥수수 동동주 등 다양한 종류의 막걸리를 판매한다.

홍어를 못 먹는다고 복마니네 술집의 정감 넘치는 전라도 인심을 맛보지 못하는 건 아니다.

복마니네 술집에서는 문어 삼합, 모듬전, 해물김치전과 파전을 함께 먹을 수 있는 반반전, 차돌박이 숙주볶음, 모듬해물 숙주볶음, 들기름 두부구이 한판, 스팸구이와 계란 후라이 등도 일품이다.

윤 사장은 "손님들이 가족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기에 식재료를 아끼려고 하지 않고 푸짐하게 드실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매일매일 농수산물 시장에서 구입한 신선한 재료만을 이용해서 만든 음식만을 손님들의 상에 올리는 게 복마니네 술집의 자랑이다"고 말했다.

위치:화성시 반송동 91-2 로하스 애비뉴빌딩 104호(031-613-9550)

/김종화기자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