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축구단 활성화, 정부가 나서야

김종찬

발행일 2014-09-12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96771_457765_2834
▲ 김종찬 지역사회부(안양·과천·의왕)
시민축구단이 지자체의 골칫거리로 전락했다. 재정자립도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구단에 들어가는 인건비와 운영비 등은 창단이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FC안양 창단 당시 안양시는 운영예산으로 36억원(체육진흥 지원금, 광고·후원비, 경기장 수입 포함)이면 충분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지난해 안양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 제출된 자료를 보면 당초 계획과는 달리 27억원가량 늘어난 63억원이나 소요됐다. 시의 재정자립도는 2010년 60.8%에서 올해 46.5%로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안양시뿐만 아니다. 시민축구단을 운영중인 부천·광주·고양·수원시 등도 비슷한 상황으로 만성적인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다. 각 지자체들이 운영중인 대부분의 시민축구단은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2부리그)에서 활동하고 있어 부가적인 수익(입장료·후원) 창출을 기대할 수 없다. 때문에 시민축구단은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1부 리그에만 들어가도 입장료 및 후원 등으로 탄력적인 구단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현실은 어떤가. 2부 리그 소속 시민축구단들이 1부 리그로 승격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 보다 나은 경기력을 위해서는 뛰어난 실력을 가진 선수 등을 영입해 경기력을 향상시켜야 하지만 만성적 재정난에 허덕이는 시민축구단에게는 꿈 같은 이야기다. 따라서 지자체의 지원이 절실하다. 하지만 구단 지원비를 늘리려면 복지 등 다른 분야의 지원예산을 줄일 수밖에 없어 또 다른 분란을 낳게 된다.

각 지자체는 시민축구단 창단 당시 지역 꿈나무육성 및 한국축구 발전이란 공통 분모로 출발했다. 이는 지자체뿐 아니라 정부도 시민축구단 활성화에 앞장서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정부는 시민축구단을 소속 지자체가 책임져야할 전유물로 여기고 있다. 꿈나무육성 등 한국축구의 미래를 위해서도 정부는 지자체의 부담을 덜어주는 지원방안을 내놔야 한다.

/김종찬 지역사회부(안양·과천·의왕)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