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포토]아시안게임 야구, 태국에 콜드게임 승 '기분좋은 출발'

취재단 기자

입력 2014-09-22 21:05: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00406_461510_0951
▲ ▲22일 인천시 남구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야구 한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15대0으로 콜드게임으로 승리한 한국대표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인천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야구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예선리그 첫 경기에서 태국을 상대로 컨디션을 점검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2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대회 태국과 B조 예선리그 1차전에서 1회에만 8점을 뽑아내며 15-0, 5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한국은 태국과의 이번 아시안게임까지 4차례 붙어 모두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는 콜드게임 규정이 적용된다. 5회 15점 이상, 7회 10점 이상 점수 차가 벌어질 경우 콜드게임이 선언된다.

한국은 24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금메달의 최대 걸림돌인 대만과 예선리그 2차전을 벌인다.

한국은 태국 선발 시하맛 위사루트를 상대로 초반부터 두들겼다. 

1회 무사 1, 2루에서 김현수의 우익선상 2루타로 선취점을 올린 한국은 이후 2사 2, 3루에서 나성범의 1루수 방면 내야 안타로 1점을 추가했다. 

이후 볼넷으로 베이스를 꽉 채운 한국은 밀어내기 볼넷, 연속 몸에 맞는 볼로 3점을 더했다. 태국은 투수 칸잔다비숫 카몰판으로 교체했지만, 손아섭의 평범한 뜬공을 좌익수 피팟핀요 산야락이 놓쳐 2, 3루 주자가 홈을 밟았고, 이어 3루수 실책으로 1회에만 8점을 뽑았다.

한국은 3회 1사 1루에서 박병호, 강정호, 나성범의 3연속 2루타, 김민성의 좌전 적시타로 4점을 더한 뒤 4회 1사 3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3루타, 박병호의 좌전 적시타에 이어 2사 2루에서 나성범의 우중간 2루타로 15점째를 채웠다.

한국은 선발 투수 김광현이 2이닝 동안 4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는 퍼펙트 투구를 했고, 3회에 등판한 유원상이 안타 2개를 내줬을 뿐 이태양, 이재학으로 이어진 마운드가 상대 타선을 요리했다.  /취재단

취재단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