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의 얼굴]복싱 밴텀급 함상명

'최연소 태극마크' 목표는 올림픽

취재단 기자

발행일 2014-10-06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04501_465910_2911

"목표는 올림픽입니다."

고교 시절부터 한국 복싱의 유망주로 발돋움했던 함상명(19·용인대)은 자신에게 쏠린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그는 3일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복싱 밴텀급(56㎏) 결승전에서 중국의 장자웨이를 3-0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따냈다.

중학교 1학년때 복싱에 입문한 함상명은 경기체고 1학년때 국가대표 상비군에 발탁돼 주목받았고 그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그는 고교 3년생이던 지난해 고등부에서 전국대회 3연패를 일구며 적수가 없음을 선포했다.

이어 함상명은 올해 3월 열린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배재민과 이진영을 판정으로 꺾고 한국 복싱 사상 최연소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는 "이번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첫 번째 목표였는데, 그 목표를 이뤘다. 다음 목표는 올림픽이다. 국가대표에 선발된 뒤 세계선수권대회를 통과해 올림픽에 나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취재단

취재단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