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형, 男피겨 첫 'Jr그랑프리 파이널' 진출

쇼트·프리 합계 203.92점 '3위'
7주만에 자신의 최고기록 경신
12월 11∼14일 스페인대회 참가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14-10-13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06578_468161_2209
'남자 피겨의 간판' 이준형(18·군포 수리고·사진)이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준형은 12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막을 내린 2014~2015시즌 ISU 주니어 그랑프리 7차 대회에서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68.52점)과 프리스케이팅(135.40점)을 합쳐 203.92점을 기록해 3위에 올랐다.

앞서 8월 열린 1차 대회에서 203.81점으로 한국 남자 피겨 선수 사상 최초로 주니어 그랑프리 정상에 오른 이준형은 7주만에 자신의 최고 기록을 끌어올렸다.

특히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권을 획득해 다시 한 번 한국 남자 피겨의 역사를 새로 썼다.

ISU에 전적이 등록돼 있는 한국 남자 피겨 선수 가운데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 선수는 이준형이 처음이다.

그랑프리 파이널은 한 시즌의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각 선수들이 기록한 순위를 포인트로 환산해 성적이 가장 좋은 상위 6명이 마지막 대결을 벌이는 무대다.

올해 그랑프리 파이널은 오는 12월11∼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시니어 그랑프리파이널 대회를 겸해 열린다.

/신창윤기자
사진/연합뉴스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