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먹거리 이용한 건강밥상·21]검은콩

비타민E 풍부 노화방지… 폐경기 골다공증 예방도

심기현 기자

발행일 2014-11-1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17638_479470_4700
▲ 검은콩두부완자
외출잦은 아이들 중금속 배출 도와
혈액 정화작용 동맥경화 등 예방
지방분해 효과 다이어트 효과적


917638_479472_4700
질 좋은 단백질로 구성된 검은콩은 중금속 배출에도 뛰어나 대기오염 속에 바깥 활동이 잦은 아이들의 몸을 보호하기에 안성맞춤이다.

검은콩에 함유된 피트산이 중금속 배출 역할을 하는데, 피트산은 농약과 납, 수은 등 중금속과 잘 결합하는 성질이 있다.

한방에서는 검은콩과 감초 달인 물이 약물에 중독됐을 때 가장 흔히 사용되는 해독제라고 알려져 있을 정도다.

또 노폐물을 빨리 밖으로 배출해 독소를 빼냄은 물론 나트륨과 칼륨 등의 균형유지를 하고, 혈액 정화작용으로 고혈압, 동맥경화, 뇌혈전 등을 예방한다.

피트산은 중금속 뿐만 아니라 무기질과도 잘 결합하기 때문에 먹을 때는 충분히 불려서 익혀 먹거나 발효시켜 먹어야 한다.

검은콩의 단백질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35~40%가 단백질이고 이중 절반은 글리시닌이라는 질 좋은 단백질로 구성돼 있다.

이 단백질은 두부로 만들어 먹으면 고단백·저지방으로 검은콩에 비해 소화가 잘 돼 소화기능이 떨어지는 아이들에게 좋다. 또 두유로 먹으면 알레르기 발생률이 낮아서 외국에서 아토피 증상이 있는 아이들에게 우유 대신 두유를 많이 섭취토록 하고 있다.

또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안토시아닌 색소가 풍부하게 들어 있고, 식물성 에스트로겐인 이소플라본과 비타민E가 풍부해 폐경기 여성의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갱년기 증상을 없애주는 등 노화방지 효과가 뛰어나다.

레시틴과 사포닌도 풍부해 지방분해 효과가 있어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검은콩을 고를 땐 단단한 것을 고르되, 날 것으로 먹으면 설사가 나기도 하므로 물에 충분히 불려 가열해서 먹는 것이 좋다. 밥에 넣어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검은콩두부완자

으깬 검은콩두부에 부추와 당근, 양파 등의 여러 가지 채소를 넣어 튀긴 음식으로 콩을 싫어하는 아이들도 즐겨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재료 및 분량(4인분)/ 조리시간 40분

검은콩두부 1모(400g), 부추 50g, 당근 4분의1개(50g), 양파 2분의1개(100g), 빵가루 2분의1컵, 밀가루 2큰술, 달걀 1개(55g), 소금 1작은술, 후춧가루 약간, 포도씨유 적당량
소스: 굴소스 2큰술, 꿀 2큰술, 스위트 칠리소스 2큰술, 참기름 2큰술

△만드는 방법

1. 두부를 1cm 크기로 썰어 면보에 싸서 으깬다.
2. 당근, 양파, 부추는 잘게 다진다.
3. 큰 볼에 두부와 당근, 양파, 부추, 빵가루, 달걀,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골고루 반죽한 다음 한입 크기로 동그랗게 반죽한다.
4. 뜨겁게 달군 포도씨유에 노릇하게 튀긴다.
5. 분량의 재료를 섞어 굴소스를 만든다.
6. 그릇에 완성된 검은콩두부완자와 굴소스를 곁들여 낸다.

917638_479471_4700
▲ 검은콩 두유 달걀찜
■ 검은콩 두유 달걀찜

검은콩으로 만든 두유를 섞어 만든 달걀찜으로 고소한 맛이 일품이어서 아침 밥반찬이나 아이들 간식으로 좋다.

△재료 및 분량(4인분)/ 조리시간 40분

달걀 4개(220g), 다시마국물 3분의2컵, 검은콩 두유 3분의1컵, 새우젓 1큰술, 소금 약간, 실파 1대(5g)
검은콩 두유: 검은콩 10g, 물 3분의1컵, 소금 약간

△만드는 방법

1. 물에 불려놓은 검은콩은 깨끗이 씻어 낸 다음 끓는 물에 5분 정도 삶아낸다.
2. 삶은 검은콩에 물 3분의1컵을 넣어 믹서에 곱게 갈아낸다.
3. 달걀은 풀어 놓고 새우젓은 곱게 다진다.
4. 달걀찜용 그릇에 푼 달걀과 다시마 국물과 검은콩 두유를 넣고 새우젓과 소금으로 간을 해서 잘 섞는다.
5. 큰 냄비에 물을 붓고 달걀찜 용기를 안쳐 중탕으로 찜을 하거나 김이 오른 찜솥에 15~20분 정도 찐다. 실파는 송송 썰어 달걀찜이 어느 정도 익으면 위에 얹어 낸다.

/심기현 교수(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사진/농협 식사랑농사랑운동추진위원회 제공

심기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