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카메라 절도' 日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 첫 공판서 무죄 주장

김민재 기자

입력 2015-01-13 11:18: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1.jpg
▲ 지난 해 인천아시안게임 대회기간중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로 기소된 일본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오른쪽)가 변호인과 함께 12일 오후 재판을 받기 위해 인천시 남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조재현기자
인천아시안게임 대회 기간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로 기소된 일본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25)가 첫 재판에서 범죄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재판엔 일본 외신기자 50여명이 몰리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12일 오후 5시 인천지법 형사13단독 김효진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도미타는 "일본 대표 선수로 출전했기 때문에 절도 행위와 같은 어리석은 행위를 할 이유가 없다"며 "본건에 대해 강하게 무죄를 주장한다"고 말했다.

도미타는 이날 미리 준비한 답변서를 읽으면서 자신이 절도를 할 이유가 없다고 항변했다. 그는 "프로가 사용하는 카메라는 흥미도 없고, 사용방법 조차 모른다"며 "누군가가 카메라를 내 가방에 넣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일본 외신 기자들은 재판 시작 3시간 전부터 법정 앞에서 대기하는 등 열띤 취재경쟁을 보였다. 일본 교도통신 서울지국 감소영 기자는 "주요 대회 메달리스트이기 때문에 방송국 위주로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 언론사도 일본 특파원이 직접 취재에 나섰다"고 전했다.

도미타는 지난해 9월 25일 인천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900만원 상당의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절도)로 약식기소돼 벌금 100만원을 납부하고 일본으로 출국했다. 하지만, 일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카메라를 훔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김민재기자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