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졸전에 무너진 자존심 '다시 세워라'

내일 호주전 조 1·2위두고 경기
통산전적 6승 10무 8패로 열세
손흥민·구자철 등 복귀 희망적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15-01-16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34937_496306_5140
▲ 15일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스포츠 & 애슬레틱 센터(QSAC)에서 2015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상대인 호주와의 일전을 앞두고 훈련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934937_496307_5140
'땅에 떨어진 자존심을 되찾을 수 있을까'.

한국 축구 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그 동안의 부진을 딛고 자존심을 회복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6시(한국시간) 브리즈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5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홈팀 호주와 격돌한다.

이미 8강에 안착한 한국과 호주는 나란히 2승을 거둬 마지막 3차전 승부로 조 1위를 결정한다. 호주는 골득실에서 한국보다 +5골 앞서 비겨도 조 수위를 차지하는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한국은 호주와 통산 24차례 맞붙어 6승10무8패로 열세다. 다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만큼은 한국이 69위로 100위를 달리는 호주보다 높다.

한국의 8강전 상대가 모인 B조에선 중국이 2승, 우즈베키스탄과 사우디아라비아가 나란히 1승1패를 기록하고 있다.

대진은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한국은 조 1위를 차지하면 브리즈번이 아닌 멜버른에서 8강전을 치르는 이점이 있다. 브리즈번 스타디움의 잔디는 밭두렁을 연상시킬 정도로 좋지 않아 국제대회 경기장으로 부적합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게다가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이 지향하는 패스 축구를 위해선 조 1위에 올라 브리즈번을 떠나는 게 상책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조 1위보다 시급한 것은 쿠웨이트 졸전으로 무너진 태극전사들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일이다.

호주는 이번 대회 1, 2차전을 치른 오만, 쿠웨이트와는 차원이 다르고 상대적으로 세계무대에 한 발짝 근접한 팀으로 여겨진다. 때문에 슈틸리케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조련해 온 한국 대표팀의 전력과 색채를 보여줄 시금석으로 호주 전이 주목받고 있다.

한국은 호주를 꺾고 분위기를 반전시킨 뒤 나아가 우승 동력도 다시 점검하겠다는 각오다.

부상으로 떠난 이청용(볼턴)이 없어 걱정이지만, 감기 몸살로 앓아 누운 공격수 손흥민(레버쿠젠), 구자철(마인츠), 골키퍼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다리를 다친 오른쪽 풀백 김창수(가시와 레이솔)도 치료를 마치고 훈련에 복귀해 다행스럽다.

슈틸리케호의 기본적인 전술 대형은 4-2-3-1이다. 최전방 공격수 조영철(카타르SC)은 건재하고, 처진 스트라이커로는 구자철, 좌우 윙어로는 손흥민, 남태희(레퀴야)가 출격할 예정이다.

중원은 기성용(스완지시티), 박주호(마인츠)가 맡고, 좌우 풀백은 김진수(호펜하임), 김창수, 센터백은 김주영(FC서울), 장현수(광저우 푸리), 골키퍼는 김진현이 각각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창윤기자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