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손흥민 연장전 멀티골 폭발'… 4강 진출(2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5-01-22 19:05: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손흥민1.jpg
▲ 아시안컵 한국 우즈벡 손흥민 골. 22일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8강전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 경기. 손흥민이 연장 전반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멜버른=연합뉴스
손흥민의 연장전 대활약으로 한국이 우즈벡을 꺾고 아시안컵 4강에 진출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대표팀은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손흥민(레버쿠젠)의 결승 득점에 힘입어 2대0으로 이겼다. 

한국 대표팀은 이란-이라크 경기의 승자와 4강에서 맞붙게 된다.

전·후반 90분을 득점 없이 마친 우리나라는 연장 전반 14분에 손흥민이 헤딩슛으로 이날 결승점을 올려 힘겹게 4강행 티켓을 끊었다. 
손흥민2.jpg
▲ 아시안컵 한국 우즈벡 손흥민 골. 22일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8강전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 경기. 손흥민이 연장 전반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멜버른=연합뉴스

김진수가 왼쪽 측면에서 상대 공을 가로채 역습 기회를 만들며 문전으로 패스한것을 손흥민이 몸을 날려 머리로 받아 넣었다. 

우즈베키스탄의 골키퍼 이그나티 네스테로프는 손흥민의 슛을 한 차례 몸으로 막았으나 공은 골문 안으로 굴러 들어갔다. 

연장 후반 14분에도 손흥민은 차두리(FC서울)의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 강슛으로 우즈베키스탄 골문을 시원하게 갈랐다. 차두리는 상대 오른쪽 측면을 완벽하게 뚫어내 두 번째 골 어시스트를 해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