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박태환 '도핑양성' 소식에 '깔끔한 이미지 퇴색'

연합뉴스

입력 2015-01-27 15:02: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국이 낳은 세계적 수영선수 박태환(26·인천시청)의 도핑 양성 반응 소식에 외신들도 일제히 보도에 나서며 비상한 관심을 표했다.

로이터통신은 "박태환은 깔끔한 이미지와 모범생 같은 외모로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운동선수 중 한 명이며 '마린보이'라는 애칭으로 불린다"며 "그러나 도핑 양성 반응으로 그런 이미지가 다소 퇴색된 것으로 보인다"고 27일(한국시간) 전했다.

박태환은 지난해 9월 인천 아시안게임이 열리기에 앞서 있었던 국제수영연맹(FINA)의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12월 그 결과를 통보받았다.

수영 전문 잡지 '스위밍월드매거진'은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아시아권에서 두 번째로 높은 관심을 받는 선수가 도핑에 적발됐다"며 박태환의 금지약물 검출 소식을 전했다.

이 잡지는 중국의 대표적 수영선수 쑨양(24)도 최근 도핑 적발로 징계를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박태환과 관련된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박태환이 주 훈련지로 삼아 굵은 땀을 흘렸던 호주의 유력지 시드니모닝헤럴드 역시 병원에서 문제없다며 놓아준 주사 때문이라는 박태환 측의 주장을 자세히 전했다.

AFP통신은 FINA 고위 관계자가 박태환과 관련해 자세한 언급은 피하면서도 "2월말에 반도핑 위원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며 조만간 박태환에 대한 청문회 등 절차가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박태환 측은 26일 보도자료를 내 "한 병원에서 놓아준 주사 때문"이라며 "박태환은 수차례 주사에 금지약물 성분이 있지 않은지 물었고 문제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