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핑 파문 박태환, 어떤 주사제?… 남성호르몬 일종 테스토스테론 성분 포함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5-01-27 16:01: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38297_499594_0642
▲ 도핑 파문 박태환, 어떤 주사제?… 남성호르몬 일종 테스토스테론 성분 포함.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국제수영연맹(FINA)의 도핑 검사가 양성 반응으로 나온 수영선수 박태환(26·인천시청)에 대해 외신들도 비상한 관심을 표했다. 로이터통신은
'한국수영의 간판' 박태환 도핑 양성 반응으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박태환(26) 선수가 근육강화제 성분이 포함된 남성호르몬 주사를 맞은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검찰은 박태환 선수에게 주사를 놓은 병원에서 진료기록을 확보하고 박태환을 비롯한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이두봉 부장검사)는 박태환이 지난해 7월말 서울 중구 T병원에서 맞은 '네비도' 주사제 탓에 도핑테스트에 걸린 것으로 보고 병원측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를 검토 중이다.

네비도는 남성호르몬의 일종으로 갱년기 치료 등에 쓰이는 주사제다. 검찰은 이주사제에 근육강화제의 일종인 테스토스테론 성분이 포함된 것으로 판단했다.

테스토스테론은 세계반도핑기구(WADA) 등에서 금지약물로 지정돼 있다. 

박태환은 주사제의 정확한 이름과 성분을 알지 못한 채 주사를 맞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938297_499595_0643
▲ 도핑 파문 박태환, 어떤 주사제?… 남성호르몬 일종 테스토스테론 성분 포함. 마린보이 박태환의 도핑 검사 양성 반응이 알려진 가운데 27일 서울 송파구 대한수영연맹 사무실 앞에서 카메라맨이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박태환은 지난해 9월 인천 아시안게임이 열리기에 앞서 받은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12월 그 결과를 통보받았다. 박태환 측은 26일 보도자료를 내
검찰은 지난 20일 박태환측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박태환의 누나를 대리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태환도 25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지난 23일 T병원을 압수수색해 예약일지 등 진료기록을 확보하고 간호사 등 병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주사를 놓게 된 경위와 금지약물 성분이 포함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캐물었다.

병원측은 "남성호르몬 수치를 높이기 위해 주사를 놨고 금지약물인지는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환측은 "주사의 성분 등을 수차례 확인했고 병원측이 문제가 없는 주사라고 확인해줬다"고 밝혀 주장이 다소 엇갈리는 상태다.

검찰은 박태환을 진료한 의사 김모씨에게 상해 또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를 적용해 기소할지 검토 중이다. 판례상 '생리적 기능을 훼손하는 행위'도 상해죄로 처벌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