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여자 싱글 종합9위… 4대륙피겨…김해진은 11위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15-02-16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새 간판 박소연(18·신목고)이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종합 9위를 차지했다.

박소연은 15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막을 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9.80점과 예술점수(PCS) 51.48점, 감점 1점 등을 받아 110.28점을 획득했다.

13일 치른 쇼트프로그램 점수(53.47점)를 더해 163.75점을 받은 박소연은 9위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처음 4대륙 선수권대회에 출전했던 지난해와 같은 순위다. 점수는 1년 전(162.71점)보다 약간 끌어올렸다.

박소연과 함께 출전한 김해진(18·과천고)은 프리스케이팅에서 95.89점을 마크하며 쇼트프로그램(51.41점) 합계 147.30점으로 11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이날 TES 53.92점 PCS 42.97점, 감점 1점을 받았다.

여자 대표 중 막내인 채송주(17·고양 화정고)도 예상을 넘는 좋은 활약을 했다. 채송주는 프리스케이팅에서 96.93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42.16점) 합계 139.09점으로 2계단 오른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창윤기자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