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즐거움

윤재웅

발행일 2015-04-03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55713_516897_4936
▲ 윤재웅 동국대 교수·문학평론가
바쁜 삶 잠시 쉬고 건강도 챙기는 ‘또다른 여유’
햇볕·바람·꽃… 자연과 하나되어 ‘행복한 순간’
걷다 보면 새로운 느낌이나 영감 얻는 ‘행운도’


지난 주말 걷기대회에 참가하고 왔다. 서귀포 유채꽃 국제걷기대회다. 처음엔 ‘걷기대회도 있나?’ 하면서 의아해 했으나 직접 참가해 보니 금세 그 취지에 공감하게 되었다. 바쁘게 살지만 말고 건강을 돌보면서 좀 쉬라는 뜻 아니던가. 따뜻한 햇볕, 시원한 바람, 진노랑빛 흐드러진 유채꽃밭을 배경으로 평화롭고 행복하게 걷는 사람들…. 모든 게 도시의 일상과 다른 시간이었다.

걸으면서 나는 무얼 했나 되짚어 보았다. 햇살이 나를 사랑한다는 걸, 내 몸의 피부 세포들이 태양풍을 향해 일제히 돛을 펴는 걸, 그리고 햇살은 나만 편애하지 않고 지구 상의 모든 생명체를 사랑한다는 걸 느꼈다. 초록빛을 발산하고 있는 저 동백나무도 나무의 그늘도, 바다의 은빛 물결들이며 영원한 방랑자 구름에게도 자기를 나눠줄 줄 아는 햇살들…. 부처님의 자비 광명, 주님의 은혜로 흔히 비유되는 이런 햇빛이 순간순간의 느낌으로 내 안에서 살아나는 게 행복했다.

말보다 실천은 확실히 좋다. 걷기대회에 참가한다고? 이렇게 망설이는 이들에게 나는 적극적으로 권유한다. ‘걷는 데도 결단이 필요하다!’ 함께 걷는 사람들은 웃는 얼굴로 서로를 격려한다. 아내 건강을 염려하는 남편, 가족만의 오붓한 시간을 즐기려는 주부, 자기에게 휴가를 주고 싶은 직장인들. 중국·일본·러시아 등지에서도 많은 인원이 참여해서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광을 즐긴다.

나는 이들이 자신의 건강만을 위해서 대회에 참여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걷는다는 것은 자연과 하나 되는 ‘사건’이라는 것을 모든 참가자는 공유하고 있었다. 그들의 행복한 표정, 부드러운 미소, 활달한 걸음걸이의 바로 그 순간이 극락이고 천국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모든 걷기대회야말로 ‘지금 이 순간 살아 있음의 행복을 누리는 천국여행’이 아니던가. 제주 올레길 열풍이며 스페인 산티아고의 길 순례문화 역시 행복을 찾아가는 자기치유의 여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걷다 보면 문득 새로운 느낌이나 생각이 찾아오는 행운도 누리게 된다. 예술의 천재들에게 영감이 중요하다고 주장하는 이들을 위한 교훈 중에 ‘준비된 사람에게 하늘의 천사가 찾아온다’는 이야기가 있듯이, 자연과 하나 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다 보면 뜻밖의 기회가 찾아오기도 한다. 세상의 모든 배가 비슷한 운명에 있다는 것을 서귀포 중문 일대 야트막한 산언덕에 올랐을 때 나는 비로소 보게 되었다.

‘보라 저 운하에 잠자는 배들/정처 없이 떠도는 것은 그들의 버릇’. 프랑스 시인 보들레르의 ‘여행에의 초대’라는 시가 떠오른 것은 서귀포 앞바다 위의 평화로운 돛배들을 보는 순간이었다. 떠도는 것이 배들의 운명이라면 사람의 사람다움은 걷는 게 아니던가. 이렇게 되자 걷기대회가 갑자기 보람있는 배움의 시간으로 바뀌는 것이었다. 잠들어 있는 것 같아도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게 배들의 운명인 것처럼, 사람 역시 걸어야 하는 유전자의 명령에 따라야 한다는 것.

고대 그리스의 비극 가운데 ‘오이디푸스대왕’이 있다. 부친살해와 근친상간을 다루고 있는 끔찍한 이야기인데, 거기 인간의 본질을 묻는 수수께끼가 나온다. 괴물 스핑크스가 지나가는 길손에게 이 문제를 내고 알아맞히지 못하면 잡아먹는다. “아침엔 네 발, 낮엔 두 발, 저녁엔 세 발인 짐승은?” 정답은 바로 사람. 어려서는 기어 다니고 성장해서는 두 발로 걸으며 나이 들어서는 지팡이에 의지하게 된다는 인간의 운명에 대한 성찰이 깃들어 있다. 사람은 걸어야 사람이라는 뜻이다. 시중에는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는 건강관련 서적도 있다. 이런저런 이유로 걷기 힘든 분들 모두에게 행복한 기회가 오기를!

/윤재웅 동국대 교수·문학평론가

윤재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