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성 회복 위한 지역사회 공동체만들기

박경훈

발행일 2015-04-10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57786_519101_3030
▲ 박경훈 창원대 환경공학과 교수
인간과 자연 ‘더불어 사는 삶’ 끝없이 노력
가정·학교·직장·마을등 인성교육의 장 활용
사회문제 해결과 미래세대에 희망 주는 초석


많은 논란과 우려 속에서 세계 최초로 인성교육을 의무화하는 인성교육진흥법이 올해 1월 제정되어 7월부터 시행된다. 이 법에서는 인성교육을 자신의 내면을 바르고 건전하게 가꾸고 타인, 공동체,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데 필요한 인간다운 성품과 역량을 기르는 것으로 정의하고 있다.

개인과 집단의 이익, 편의만을 생각하는 이기주의와 오로지 승자만이 인정받는 경쟁중심의 사회에서 점차 상실돼 가는 인간성을 회복하고,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각종 사회문제와 갈등을 치유하는데 인성교육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고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에는 대부분의 국민이 동의할 것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우려하는 것처럼, 인성교육이 유치원생이나 초·중등학생만을 대상으로 하는 학교 중심의 교육에 머무른다면, 그릇된 판단과 행동을 하는 어른들의 모습을 통해서 아이들은 많은 혼란과 갈등을 겪게 될 것이다. 따라서 학교 중심의 인성교육과 함께 가정을 비롯한 지역사회 전반적으로 인성, 즉 인간성을 회복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함께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특히 인간성 회복의 관점에서 가정과 학교, 직장, 동네 등의 크고 작은 규모와 다양한 성격의 지역사회에서 인간과 자연을 배려하면서 더불어 갈 수 있는 공동체 형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싶다. 필자는 환경문제를 공학적으로 접근하는 환경공학 분야의 전공교육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사회환경교육에서도 인간이 형성한 도시를 자연생태계와 마찬가지로 살아있는 유기체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도시 속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이해하고, 자연생태계의 원리를 통해서 인간과 자연이 공생하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에 대한 강의 주제를 가장 먼저 다룬다.

한편으로 생각하면, ‘인간과 자연이 공생하는 지속가능한 도시가 인성교육이나 인간성 회복과 어떤 관계가 있는가?’라는 의문을 가질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인간과 자연의 상호관계를 충분히 이해하지 않은 상태에서 무분별하게 이루어진 이기적 개발행위는 더 이상 다양한 야생 동식물들이 도시에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없도록 만들었고, 자동차와 크고 작은 건물들이 잠식해 버린 정주공간은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적 삶을 영위할 수 없는 구조로 바뀌어 가고 있다. 이러한 모습을 가진 도시에서 타인, 공동체, 자연이 더불어 살아가는 데 필요한 인간다운 성품과 역량을 기르기 위한 인성교육의 효과를 기대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최근 국내외적으로 생태성과 인간성을 회복하기 위한 지역사회 공동체 만들기가 다양한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 하겠다. 도시계획적 시도로서 도시의 사회문제가 무분별한 도시확산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문제의식을 토대로 지역 주민들의 커뮤니티 형성을 위한 공공시설이나 공원 등의 오픈스페이스 조성, 자동차 중심이 아닌 보행과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 및 토지이용, 다양한 동·식물이 살아갈 수 있는 도심 속 자연의 보전과 복원 등을 강조한 미국의 신도시주의(New Urbanism), 일본의 도시환경주의 등이 그 예가 되겠다.

아울러, 최근 국내의 많은 도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마을 만들기, 도시재생 사업 등도 상실돼 가는 지역사회 공동체의 개념을 되살리기 위한 시도로 이해할 수 있겠다. 물론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을 통한 인간성 회복이라는 궁극적인 목표보다는 단순히 물리적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전락한 경우도 있다. 하지만 좀 더 장기적인 관점에서 인간과 자연이 서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끊임없는 노력이 인간성 회복을 위한 인성교육의 살아있는 장소로 연결된다면, 현세대의 당면한 많은 사회문제와 갈등을 해결하고, 미래세대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튼튼한 초석이 될 것이다.

/박경훈 창원대 환경공학과 교수

박경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