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전도사' 김연아 '좋은 선수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연합뉴스

입력 2015-05-30 16:41: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삼성 스마트 에어컨 Q9000 모델 김연아가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 삼성 스마트 에어컨 Q9000 모델 김연아가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김연아와 함께하는 air 3.0' 클래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퀸' 김연아(25)가 '피겨 전도사'로 깜짝 변신해 '리틀 김연아' 탄생의 소망을 전했다.

김연아는 30일 서울 양천구 목동실내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삼성 스마트에어컨 Q9000 김연아와 함께하는 air 3.0 클래스'에서 피겨 스케이트 전도사로 나서 3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피겨 강습을 펼쳤다.

이날 행사에서 김연아는 피겨 스케이트에 입문한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일일 선생님'을 나서 꼼꼼하게 기본 동작을 지도했다.

그동안 태릉빙상장에서 소속사인 올댓스포츠 후배들의 훈련을 지켜보면서 안무에 대한 조언을 해준 적은 있었지만 공식 석상에서 피겨 부츠를 신은 모습을 공개하는 것은 지난해 5월 아이스쇼 이후 1년 만이다.

김연아와 함께 소치동계올림픽 피겨 국가대표인 박소연(신목고), 김해진(수리고) 등이 함께 나서 3그룹으로 나뉜 어린이들에게 '피겨의 맛'을 알려줬다.

피겨 전도사로 깜짝 변신한 김연아는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피겨 스케이팅을 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한 느낌이 들었다"며 "처음 피겨를 접하는 어린이들의 피겨의 매력을 제대로 느꼈으면 좋겠다"고 웃음을 지었다.

김연아는 또 "피겨 스케이팅을 사랑하는 아이들이 이번 경험을 통해 좋은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최근 근황에 대해선 "태릉빙상장에서 후배들의 안무를 봐주면서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작년에 대학원에 진학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웃음을 지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