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사춘기를 벗어났을까?

박경훈

발행일 2015-06-05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73373_535416_5118
▲ 박경훈 창원대 환경공학과 교수
외형보다 내실 추구 ‘거화취실’… 선진국 향한 조건
포장된 공약에 환경·교육정책 오락가락해선 안돼
사회 요구 인재상도 점차 능력·인성 위주로 변화


최근 읽은 책 속에서 저자는 중국을 사춘기 소녀처럼 감정이 아주 예민하고 불안정하면서,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사춘기의 나라’라고 표현했다. 한참 사춘기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중학생 아들의 모습을 함께 상상하면서 ‘우리나라는 과연 사춘기를 벗어났을까?’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해 본다. 사춘기 아이들은 신체적·정신적으로 급격히 성장하는 과정이라 상당히 불안정한 상태이고, 자기중심적이면서 겉으로 보이는 외형적 모습에 많은 관심을 가진다. 대부분 아이들은 질풍노도의 시기를 잘 넘기고 올바른 자아와 가치관을 가진 참된 성인으로서 성장해 간다. 아이들이 사춘기를 지나 참된 성인으로 성장해 가는 모습에 비춰 아직 인간의 됨됨이와 내면의 충실함보다는 겉으로 보이는 화려함을 더 중요시하고, 자기중심적 사고에 사로잡혀 사회 곳곳에서 갈등과 분열을 일으키는 ‘사춘기 성인’이 적지 않은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사춘기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스스로 답을 적어본다.

우리나라가 사춘기를 벗어나 참된 성인, 즉 선진국으로 성장해 가는데 ‘거화취실(去華就實)’의 의미를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국내 모기업의 경영철학으로도 유명한 이 사자성어는 겉으로 보이는 화려함을 중요시하기보다는 기본에 충실하면서 내실화를 지향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사회 전반적으로 변화와 개혁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오랜 시간을 걸쳐 완성돼 온 선진국의 다양한 정책과 제도를 화려하고 거창한 단어로 포장해 여기저기서 마구 쏟아내고 있다. 물론 성공적인 변화와 개혁은 새로운 정책과 제도를 필요로 한다. 하지만 기존에 시행하고 있는 정책과 제도에 대한 충분한 평가와 환류, 내실화를 위한 투자와 노력 없이 무조건 새로운 정책과 제도, 조직이나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에는 더욱 신중할 필요가 있다. 또한 지도자의 강력한 추진력에 의존해서 단기간에 눈에 보이는 가시적이고 하드웨어적 성과만을 생각하고, 정책이나 계획수립 단계에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최적의 대안을 이끌어내는 힘든 과정을 소홀히 한다면, 겉으로 보이는 화려함에 빠져있는 사춘기 아이들과 다름없을 것이다.

내실화를 위한 노력은 정치·경제·교육·환경·복지 등 모든 분야에서 필요하다. 특히, 한번 훼손되면 복원하기 힘든 환경 분야와 아이들이 사춘기를 지나 올바른 자아와 가치관을 가진 참된 성인으로 성장하기 위한 교육 분야의 내실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화려한 수식어구로 포장된 정치적 공약에 묻혀 중·장기적 목표를 가지고 꾸준히 추진해야 할 환경과 교육 정책이 오락가락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 환경정책이나 제도는 매우 선진화되어 있다. 예를 들면, 최근 환경영향평가제도는 개발사업뿐만 아니라, 정책이나 계획 단계에서부터 환경영향을 고려하기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새롭게 시행하고 있다. 이처럼 선진화된 제도적 개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환경영향평가제도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 정밀한 환경정보와 관련 전문가의 부족, 개발사업비에 비해 턱없이 작은 평가비용, 관련 행정기관의 무관심과 형식적인 대처 등은 환경영향평가제도의 내실화를 위해서 우선 해결해야 할 숙제라 하겠다.

최근 대학교육의 특성화와 내실화, 유치원 및 초·중등학교의 인성교육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정책과 사업을 추진하고, 기업 등 사회에서 요구하는 인재상도 화려한 스펙만을 우선시하는 경향에서 내실 있는 직무능력과 인성을 점차 중요하게 고려해 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정책들이 재미있게 이야기처럼 수학을 풀어가자는 목적으로 도입된 ‘스토리텔링 수학’이 본연의 목적과는 달리 ‘국어야, 수학이야?’ 초등학교 2학년 딸내미의 질문처럼 엉뚱한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다시 한 번 ‘거화취실’을 강조하고 싶다.

/박경훈 창원대 환경공학과 교수

박경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