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물을 보고, 삶을 읽다

공지영 기자

발행일 2015-06-12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6_유물.jpg
2010~2014년 기증품중 엄선
조선시대 왕실 종친·사대부
제기·의복·그림·가구 ‘다양’
경기도박물관, 특별전 마련


경기도내 왕실 종친과 사대부의 유물을 한자리에 모은 특별한 전시가 열렸다.
경기도박물관은 11일부터 ‘기증유물, 그 새로운 이야기:2010~2014’전을 열고, 조선시대와 일제강점기, 근현대시대의 왕실 종친과 사대부의 유물을 전시한다.

지난 1996년 개관이후 꾸준히 왕실가와 명문가의 유물을 기증받아 온 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통해 2010년부터 2014년 사이에 기증받은 중요 유물을 엄선해 선보인다.

특히 박물관이 기증받은 유물은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시간 속에서 회화, 도자, 조각, 가구, 공예품 등 다양한 종류의 유물들이 포함돼있다.

이번 전시는 4가지 테마로 나뉘어 전시를 진행한다. 1부 ‘조상에 예를 다하다’는 조선시대 왕실 종친 및 사대부의 묘역에서 출토된 자료를 바탕으로 제사와 관련된 집안의 기증유물을 소개한다.

풍산홍씨 종중에서는 정조의 딸인 숙선옹주와 부마 홍현주의 합장묘에서 출토된 숙선옹주 흉배를, 선우씨 집안에서는 숭인전 관련 교지와 의복을, 용인이씨 충정공파 문중은 제례 관련 제기와 가구, 서적을 기증해 전시했다.

2부 ‘가문의 전통을 잇다’는 용인이씨 종중에서 기증한 이숭호·이재학·이규현 등의 호패, 도장, 이세백의 초상, 시호교지와 함께 해주오씨 종중의 순암집, 정조현판을 공개했다.

3부와 4부는 일제강점기와 근현대사 속 영욕의 세월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전시가 진행된다. ‘일제강점기를 전하다’에서는 광주이씨 종중에서 소장했던 독립운동가 이수일 회고자료와 함께 일제강점기 당시 지식인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유물들이 소개됐다.

‘현재를 보존하다’에서는 지난해 기증받은 중요무형문화재 제22호 김희진의 작품과 독립운동가 박찬익 손녀 박천민씨가 기증한 근현대 생활사 유물을 볼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조선시대 경기 명가의 삶과 그들이 지켜온 전통을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며 “더불어 일제 강점기 이후 근현대의 경기인 모습도 볼 수 있어 좋은 교육자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람료 일반 및 대학생 4천원, 19세 미만 청소년 2천원. 관람문의 경기도박물관 ((031)288-5400)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